기후위기시계
  • ‘수요미식회’ 황보미는 치킨중독자
황보미 “치킨 고문 당해”
황보미 [사진=tvN ‘수요미식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수요미식회’에 출연한 방송인 황보미가 스포츠 아나운서의 고충을 털어놨다.

황보미는 16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에서 “일을 할 때마다 치킨 고문을 그렇게 당했다. 야구장에 가면 항상 치킨 냄새가 난다. 그런데 일할 땐 먹을 수 없었다”라고 토로했다.

황보미는 마이크보다 닭다리를 잡는 게 좋다는 ‘치킨중독자’.

그녀는 “지금은 일 그만두고 원 없이 먹고 있다”라며 사연을 마무리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