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레이스 리, 필리핀 간판 아나운서 “아키노 전 대통령과 4개월 썸”
그레이스리, 한국인 최초 필리핀 아나운서
유차한 타갈로그어와 외모로 필리핀서 유명인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필리핀에서 활동 중인 아나운서 그레이스 리가 필리핀 전 대통령 아키노와 썸을 탔던 사이였다고 밝혔다. 그레이스 리는 한국인 교포로 현지에서 대중적 인기를 얻은 여자 아나운서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저기요? 한국인이세요?’ 특집으로 꾸며졌다.

그레이스 리. [사진=연합뉴스]

필리핀 전 대통령과 열애설에 휩싸였던 그레이스 리는 “4개월 정도 데이트를 했다. 사귄 건 아니다. 썸인 것 같다. 보도에는 완전히 사귀고 곧 결혼할 것 같이 났는데 서로를 알아가는 단계에 그런 뉴스가 터져서 다음 단계로 갈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아키노 전 대통령에서 끌렸던 점에 대해 “굉장히 똑똑하다. 대화를 하면서 좋은 분이라는 걸 느껴 끌려 데이트를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레이스 리는 “경호원들이 하루 전 데이트 장소를 미리 답사하고 반대쪽에 스나이퍼들이 있는지도 살펴보곤 했다. 대통령이 한국 음식을 맛있다고 좋아했었다”고 회상했다.

지금도 서로 안부를 묻는 정도의 사이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레이스 리는 “평소 지적이고 성실한 남자가 이상형이었다. 그런 면에서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