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고려 건국 1100주년 행사 남북정상회담 훈풍에 ‘탄력’

  • 기사입력 2018-04-24 12: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인천시, 고려 수도 개성-강화 연계 기념행사 개최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올해로 고려 건국 1100주년을 맞아 인천광역시가 추진하는 기념사업들이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더욱 탄력을 받게 될 전망이다.

인천시는 몽골 침략기 고려의 전시(戰時) 수도였던 강화도에서 올해 다양한 기념사업을 개최할 예정이다.

24일 시에따르면 오는 7월 28∼29일 강화군 용흥궁과 고려궁지에서 고려역사문화제를 개최한다.

문화제에서는 고려시대 강화에서 조판된 팔만대장경을 합천 해인사로 옮기는 장면을 재현한 팔만대장경 이운행사, 몽골 침략에 맞선 고려의 군사조직인 삼별초 항쟁 체험 등이 마련된다.

또 세계 최초의 금속활자본인 상정고금예문이 강화도에서 탄생한 사실을 홍보하기 위해 ‘상정고금예문을 찾아라’라는 제목의 다큐멘터리를 제작, 지상파 채널로 방영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오는 28일에는 송도컨벤시아에서 인천문화재단과 경기문화재단 공동으로 ‘고려 건국과 경기 성립의 의의’를 주제로 학술회의를 연다. 고려 건국 100년 뒤인 1018년 ‘경기’라는 지명을 사용한 지 1천년을 맞이한 것을 기념한 학술회의다.

두 재단은 11월에는 수원에서 ‘고려왕조의 다양성과 통합, 포용과 21세기 코리아 미래유산’이라는 주제로 국제학술회의를 열 예정이다.

인천시는 오는 27일 남북정상회담 이후 남북교류가 대폭 확대되면 고려의 수도였던 개성시와 함께하는 교류사업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개성 고려박물관과 강화역사박물관의 유물 교류전을 추진하고, 강화와 개성에 흩어져 있는 고려왕릉을 주제로 강화·개성 순회 사진전도 추진할 방침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고려 왕조에 대한 남북간 교류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개성역사유적지구와 연계해 강화군의 고려 강도시기에 대한 연구 및 발굴 등이 더욱 힘을 받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gilber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