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식품
  • 숯불 냄새나는 콩고기 패티맛 즐기려면…

  • 기사입력 2018-04-16 11: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쿡앤북·야미요밀·수카라·미니멀키친
홍대주변 채식식당·비건 베이커리 명소로 부상


‘동물과 환경 그리고 사람…’ 모두에게 평화로운 채식은 윤리적으로 올바르다. 또한 육체적인 건강으로도 이로운 점이 많다. 하지만 유럽에 비해 채식에 대한 인식이 부족한 국내에서는 식당에서 채식 메뉴의 선택권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김밥에서 햄을 빼달라고 하거나, 고기없이 비빔밥을 달라고 주문하는 일은 여전히 눈치가 보일 때가 많다. 이럴 때는 좋은 채식 식당을 몇군데 알아두는 것이 도움된다. 동료와의 회식이나 친구와의 모임을 채식 식당으로 추천해도 좋다. 최근 서울에서는 이태원이나 신사동, 홍대 등의 지역에서 채식 식당이 늘고 있다. 특히 홍대 주변으로 상권이 확대되고 있는 서교동, 합정동에는 채식 식당이나 비건 베이커리가 모여 있다. 홍대 주변에서 비교적 가까운 거리안에 모여있는 채식 음식점들을 소개한다. 

1. 쿡앤북 합정동에서 저택이 들어선 거리를 걷고 있으면 우연히 조그만 카페를 발견하게 된다. 비건 메뉴를 파는 쿡앤북 카페이다. 모든 메뉴는 동물성 재료를 사용하지 않으며, 우유ㆍ달걀ㆍ버터ㆍ고기를 사용하지 않은 비건 음식을 제공하고 있다. 현미쌀과 현미찹쌀, 현미가루도 직접 농사지은 국내산이며, 통밀가루도 유기농으로 쓴다. 카페 안에 들어서면 아늑한 분위기에 끌려 여유로움을 즐길 수 있다. 옆테이블에서 식사를 하는 외국인들도 종종 볼수 있다. 

인기메뉴는 ‘베지버거현미라이스 플레이트’로, 연근, 두부, 버섯, 호두 등을 넣은 패티와 현미밥, 그리고 여기에 직접 만든 비건 소스가 얹어서 나온다. 고소한 맛의 소스가 인상적이며. 현미밥과 패티는 입안에서 부드럽게 넘어간다. 식사외에 두유카푸치노, 아몬드라떼 등 커피메뉴도 비건으로 즐길수 있으며, 당근케이크나 머핀도 인기가 좋다. 


2. 야미요밀 ‘이게 콩고기야 불고기야?’ 햄버거를 먹는 이들은 이런 표정을 짓는다. 분명 숯불구이 맛이 나는 고기를 씹었는데 고기가 아니라고 한다. 검은콩과 구운 팽이버섯으로 만든 이곳의 콩고기 패티맛이다.

야미요밀은 서교동에 위치한 베이커리 가게로 최근 TV프로그램을 통해 건강한 빵집으로 소개되면서 더욱 유명해졌다. 아토피가 심한 아들을 위해 집에서 모든 요리를 만들어 먹였다던 가게 주인은 결국 야미요밀이라는 빵집까지 차리게 됐다. 모든 빵들은 가게 입구에 붙여진 ‘8無(계란, 우유, 버터, GMO, 백설탕, 방부제, 밀가루, 첨가제)’ 원칙에 따라 만들어진다. 동물성 식품은 1%도 안 들어가지만 일반 빵집처럼 메뉴는 다양하다. 채식 버거를 비롯해 토마토와 가지가 올라간 바게트빵, 흑미를 이용한 쌀빵, 그리고 각종 비건 음료와 디저트도 있다. 주말 오후에는 매장내 빵이 사라질 정도로 손님이 붐빈다. 


3. 수카라 홍대 정문 근처에 위치한 수카라는 홍대에서 비건 식당으로 유명하다. 수카라는 숟가락을 일본어로 발음한 것으로, 한류잡지 출판사가 운영하는 곳이다. 마니아층이 많은 이곳은 색다른 인테리어를 보는 재미도 있다. 일본어 책들, 자연스럽게 놓여진 용기와 음식재료들, 오픈 키친이 그러하다.

인기 메뉴로는 ‘구운채소 버터커리’가 있다. 연근, 단호박, 당근, 고구마, 감자가 구워진 채로 커리와 함께 나온다. ‘천연효모빵, 현미야채스프 플레이트’는 건강한 브런치로 즐기기에 좋은 메뉴다. 건강한 통곡물빵에 치즈 대신 두부 소스를 바르고, 이집트콩과 샐러드를 올려 먹으면 된다. 함께 나오는 채소 수프는 담백한 풍미를 더해준다. 후식도 즐길 수 있다. 하루에 5개 한정으로 판매하는 제철 비건 아이스크림, 두부치즈케이크 등의 디저트와 커피가 있다. 


4. 미니멀키친 합정동에 위치한 미니멀키친은 가정집을 방문한 듯한 분위기를 가졌다. 테이블이 몇개 없는 작은 규모지만, 오픈형 키친과 아늑한 인테리어가 편안함을 준다. 친환경 식재료와 소스 하나하나를 직접 만드는 주인의 정성도 가정집에서 식사를 대접받는 기분을 준다. ‘구운야채와 된장소스 현미밥’은 고구마, 미니 피망, 방울 양배추, 양파, 브로콜리가 구워진 채로 현미밥과 함께 나오는 메뉴다. 된장소스에 비벼먹는 현미밥과 불에 구워져 달콤한 맛이 살아난 야채와의 조화가 인상적이다. 다른 반찬이 생각나지 않을 정도로 잘 구워진 야채에서 다양한 맛이 나온다. ‘당근소보로볼 플레이트’도 인기메뉴다. 볶은 당근을 현미밥에 섞어 당근주먹밥을 만든 후 여기에 캐슈넛크림과 견과류를 솔솔 뿌려주면 고소한 풍미가 살아난다. 디저트로 먹는 ‘브라운 스무디볼’에는 바나나, 카카오, 그래놀라, 베리류가 들어있어 고소하게 씹는 식감과 새콤달콤함을 시원하게 즐길 수 있다.

육성연 기자/gorgeou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