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친문 기자 오사카 총영사로…” ‘드루킹’은 두달前 인사 알았나
‘인터넷 댓글 여론조작 의혹’의 핵심 인물인 김모(48ㆍ인터넷 필명 ‘드루킹’)씨가 오사카 총영사 인사를 공식 임명 전에 이미 인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따라 김씨가 단순 자발적 조력자가 아닌, 여당과 상당한 관계를 맺고 있었던 인물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김 씨는 지난 1월 자신이 운영하는 인터넷 카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대화방에서 회원들에게 “우리가 1년4개월간 문재인 정부를 도우면서 김경수 의원과 관계를 맺은 건 다 아실 것”이라며 “김 의원에게 제가 대선 승리 전 두어 번 부탁한 게 회원분들을 일본 대사로, 또 오사카 총영사 자리도 요청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3·4면

그는 이어 “김 의원이 그 자리는 외교 경력이 풍부한 사람이 해야 돼서 못 준다고 했다”며 “외교 경력이 없는 친문 기자 나부랭이가 오사카 총영사로 발령받으면…(중략)…경공모 회원 전체를 속이고 거짓말을 확인하는 순간 날려줘야죠. 과연 그럴만한 배짱이 있는지 지켜보는 중”이라고 말했다.

외교부는 지난 6일 한겨레신문 출신인 오태규 전 한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문제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을 신임 주오사카 총영사에 공식 임명했다.

오 전 위원장의 오사카 총영사 내정 사실이 언론보도를 통해 알려진 것이 3월 말임을 감안하면 김 씨가 대화방에 총영사 관련 글을 올린 1월과 두 달여의 시차가 발생한다. 김 씨는 총영사가 내정되기 두 달 전에 이미 관련 인사를 파악하고 있었던 셈이다.

정부 인사에 대해 요구한 데 이어 내정자 및 후보군에 대한 정보도 파악하고 있었다면 단순한 자발적 조력자가 아니고 여당과의 상당한 관계를 맺고 있었던 것이 아니냐는 추정이 가능한 대목이다.

이같은 정황에 대해 김 의원은 지난 14일 기자회견에서 “지난해 5월 선거가 끝난 뒤 김 씨가 직접 찾아와 인사와 관련한 무리한 요구를 해왔고, 청탁이 뜻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자 상당한 불만을 품은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태형 기자/th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