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당 최고위층도 ‘드루킹’ 알았나…경찰, 배후 규명에 총력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 중 한명으로 꼽히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민주당원 댓글조작’ 연루 의혹으로 말을 아끼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 최고위층도 댓글보고를 받았을 가성능이 있어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드루킹’ 김모씨의 출판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다수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확보했다. 발견된 문자메시지 중에는 민주당 유력인사가 ‘여러분의 활동은 최고위층에게도 잘 보고 드리고 있다’는 취지로 보낸 답장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대선 당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층이 ‘드루킹’ 김 씨 등의 활동을 인지하고 있었다는 정황을 보여주는 메시지를 확보한 것은 맞다”면서도 “사실 여부는 확인해봐야 한다”고 16일 밝혔다.
경기도 파주시 문발동의 한 출판사의 문이 굳게 잠겨 있다. 파주출판단지 안에 위치한 이곳은 더불어민주당 당원 댓글조작 사건 현장으로 사용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한편,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 중 한명으로 꼽히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민주당원 댓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해 말을 아끼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관련 사건을 보도로 접하고 있다며 조한기 의전비서관 관련 여부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을 피했다.

조 비서관은 지난 18대 대통령 선거 당시 문 대통령의 뉴미디어지원단장을 맡아 활동했었다. 이때 일명 ‘SNS기동대’ 논란을 빚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벌금 90만원을 선고받은 바 있다.

‘SNS기동대’란 당시 민주통합당(현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들의 보좌진이 모여 만든 사조직으로 대선기간 동안 조직적 SNS활동을 벌여 문제가 됐다.

조 비서관은 이후 19대 대선에서도 문 대통령 선대위의 SNS본부 부본부장으로 참여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또한 ‘드루킹이라는 인물의 인사청탁에 대해 청와대가 사전에 인지한 건 전혀 없는건가’라는 물음에도 “그렇다. 모르겠다”고 했다.

이어 ‘청와대가 이번 일에 대해 갖고있는 입장은 ’곤혹‘으로 보면 되느냐’는 물음엔 ‘답하기가 어렵다’는 취지로 언급한 뒤 말을 마쳤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