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MB 마지막 배웅한 장제원…“눈물 자꾸 흘러, 결코 잊지 않겠다”

  • 기사입력 2018-03-23 07: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구치소로 향하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배웅한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심경을 밝혔다.

장 의원은 23일 자신의 SNS에 “눈물이 자꾸 흐릅니다”라며 “지금 이 순간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이 전 대통령의 구속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전날 서울 강남구 논현동 소재 이 전 대통령의 자택을 찾아 법원의 구속영장 발부 여부 소식을 함께 기다렸다.

영장이 발부되고 구속영장을 집행하기 위한 검찰 차량이 22일 밤 12시 논현동 자택에 도착했고, 굳게 닫혀 있던 대문이 열리면서 장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의 다른 측근들과 함께 도열해 이 전 대통령을 배웅했다.

110억원대 뇌물 수수와 340억원대 비자금 조성 등 혐의을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23일 구속수감됐다. 이날 강남구 논현동 MB 자택에서 자유한국당 권성동, 장제원 의원이 구속집행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장 의원은 영장 발부 직후 한국당 수석대변인으로서 “문재인 정권이 이 전 대통령을 겨냥해 수사를 시작할 때부터 (구속은) 이미 예견된 수순이었지만, 무척 잔인하다”며 “이 땅에서 전직 대통령으로 살아가는 것이 이토록 어렵단 말인가”라고 했다.

이어 “훗날 역사가 문재인 정권과 그들의 검찰을 어떻게 평가할지 지켜보겠다”며 “이 전 대통령을 끝으로 다시는 정치보복이 반복되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중앙지법 박범석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저녁 11시 8분께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영장실질심사 결과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는 점 등을 이유로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영장을 발부 했다. 이 전 대통령은 구속수사를 받는 네 번째 전직 대통령이라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지금 이 시간 누굴 원망하기 보다는 이 모든 것은 내 탓이라는 심정이고 자책감을 느낀다”며 “지나온 날을 되돌아보면, 기업에 있을 때나 서울시장, 대통령직에 있을 때 나름대로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특히 대통령이 되어 ‘정말 한번 잘 해 봐야겠다’는 각오로 임했다”는 등 구속 전 심경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필로 남겼다. 이 전 대통령은 동부구치소에 수감될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서커스? NO~~섹시하고 아찔하게~~~~
    서커스? NO~~섹시하고 아찔하게~~~~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