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2018평창올림픽
  •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이번엔 갑질 사과문…또 상처받은 자원봉사자

  • 기사입력 2018-02-18 10: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평창 동계올림픽이 중반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이때 국가적인 행사에 즐거운 마음으로 자원봉사에 나선 20대 청춘들이 일부 몰지각한 사회지도층 인사들의 막말과 의전을 무시한 갑질적 행태로 논란을 부르고 있다. 이중 막말 구설수에 오른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해당 자원봉사자를 직접 찾아 사과하고 오해를 풀었다며 보도 자료를 배포했으나 이 또한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커지고 있다.

17일 대한체육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기흥 회장이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센터를 찾아 자원봉사자에게 사과의 뜻을 전하고 오해를 풀었다고 밝혔다.
막말에 이어 눈가리고 아웅식 사과 보도문을 낸 것으로 알려진 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 [사진=연합뉴스]

하지만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갑질’ 핵심 피해자인 A씨는 18일 “휴무라서 17일에는 출근하지 않았다”라며 “나를 직접 만나지 않고도 ‘사과로 오해를 풀었다’라며 일방적으로 사건을 마무리할 것이라는 예상은 했었다”고 말했다.

이 매체는 대한체육회 측이 보도자료가 아닌 이메일 설명을 통해 “이날 만나지 못한 자원봉사자들은 다시 찾아가 만날 예정”이라고 언급했으나 본문에 포함되지 않은 관계로 대부분의 기사에서 누락됐고, 피해 당사자가 받지 않은 사과를 일방적으로 했다는 비판이 나올 것을 예측해 빠져나갈 구멍을 만든 것이라고 보도했다.

피해자 A씨는 “솔직히 이기흥 회장이 나를 찾아오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면담을 요구하며 사과를 하겠다는 것에 스트레스를 받아 정신적으로 부담이 된다. 사과하겠다는 것이 진심이라면 이번 갑질 파문에 분노하고 공감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자원봉사자와 국민에게 하는 것이 옳다”고 지적했다.

앞서 이기흥 회장등 대한체육회 구성원 3명은 지난 15일 평창 동계올림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센터를 찾았다. 이들 일행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예약한 올림픽 패밀리(OF) 좌석에 앉았다가 다른 자리로 옮겨달라는 자원봉사자의 요청에 막말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이기흥 회장은 자리 이동을 요청한 A씨에게 “알겠다고”, “그만 좀 비키라고 해라”라며 고함과 함께 핀잔을 준 것 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기흥 회장의 한 수행원도 A씨에게 “야”라고 소리치며 “국제올림픽위원회 별거 아니라니까. 우리는 개최국이야”라고 큰소리로 핀잔을 줬다. A씨의 동료 B씨 역시 대한체육회 관계자에게 “머리를 좀 써라. 이분이 누군지는 아냐”는 꾸지람까지 들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