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2018평창올림픽
  • 김아랑, 無 메달에도 주목받는 이유

  • 기사입력 2018-02-18 09: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아랑, 1500m 4위로 통과
1위 최민정 다독이는 모습 포착 화제

17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에서 우승한 최민정이 눈물을 터뜨리자 김아랑이 격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쇼트트랙 대표팀 맏언니 김아랑(23)이 밝은 모습으로 주목받고 있다.

김아랑은 지난 17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결선에서 네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메달을 확보하지 못했지만 그는 환하게 웃었다.

김아랑은 지난해 1월 전국동계체전 여자 3000m 경기에서 상대 선수의 스케이트날에 베여 왼쪽 얼굴 부위가 찢어지는 사고를 당했다. 김아랑은 아픔을 이겨내고 평창동계올림픽 무대에 올랐다.

4위를 했음에도 만족할 수 있는 후회 없는 경기였다고 웃으며 1위를 한 최민정을 다독이는 모습에 국민들은 박수를 보냈다.

김아랑은 경기 후 밝은 모습으로 나타나 금메달로 감격의 눈물을 흘리고 있는 최민정을 껴안아 주는 등 성숙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최)민정이와 내 표정이 바뀐거 아니냐고 하더라”라며 웃었다. 이어 “경기 자체는 만족스러웠다. 아쉽긴 하지만 난 최선을 다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심)석희가 예선에서 떨어져 (최)민정이와 내가 석희 몫까지 하겠다는 마음으로 경기에 나섰다. 이 마음을 계주에서도 이어갈 것이다. 계주는 다 함께 웃을 수 있는 경기니 최선을 다해 금메달을 따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김아랑은 최민정 심석희와 함께 오는 20일 오후 7시 여자 1000m 예선에 출전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