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서이라, 황당 악플에도 담담 “축제 즐기고 싶다”

  • 기사입력 2018-02-18 08: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이라 남자 쇼트트랙 1000m 동메달 획득
결승서 대표팀 임효준 경로 막았다 악플 세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서이라(26)가 값진 동메달 따냈다. 남자 1000m 쇼트트랙 결승에서 그는 넘어졌어도 당당히 일어나 메달을 얻었다.

서이라는 17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000m 결승에서 류 샤오린 산도르(헝가리), 임효준(22)과 함께 넘어지며 금메달을 놓쳤다.
서이라. [사진=연합뉴스]

서이라는 “넘어지기도 했고, 아쉬운 부분도 있지만 한국에서 열린 첫 동계올림픽이고 나에게도 첫 올림픽이기 때문에 정말 기쁘다”고 밝혔다. 이어 “나 혼자의 힘으로 딴 메달이 아니다. 감독님, 코치님, 트레이너 선생님들 덕분이다. 응원해준 모든 분들에게 감사한다”고 인사했다.

서이라는 “산도르가 넘어지면서 효준이가 걸려 넘어졌고, 효준이한테 내가 걸린 것 같다. 경기를 하다보면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상황이다. 받아들여야 한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그는 “모든 선수들이 금메달을 원하지만, 올림픽은 축제라고 하지 않나. 성적과 상관없이 멋진 경기를 보여줄 수 있다는 것이 만족스럽다.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결과는 생각하지 않고 마음껏 축제를 즐기고 싶다”고 밝혔다.

서이라는 인터뷰 직후 온라인상에서 많은 악플을 받고 있다. 서이라가 결승에서 같은 팀 임효준의 스퍼트를 막아 결국 ‘대참사’가 일어났다는 것이다. 당시 팀플레이가 아쉬운 상황이었지만, 개인전의 특성을 고려한다면 경기 도중 일어날 수 있는 수준의 플레이였다.

서이라는 같은 날 준준결승에서 임효준, 황대헌(19)과 한 조에 편성돼 달리다가 어쩔 수 없이 ‘팀킬’을 할 수 밖에 없었다. 결승에 두 명만 올라가는 규정 탓에 한 명은 떨어질 수 밖에 없었다. 그러나 금메달 기대주 황대헌이 떨어지면서 비난의 화살이 애꿋게도 서이라를 향하기도 했다.

서이라는 “결승이라 생각하고 임했다. 경기에 들어가기 전 ‘누가 올라가든 축하해주자’고 했다. (떨어진) 대헌이가 응원도 해줬다”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