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설 명절 인사말, 文 “평창서 만난 남북선수…올림픽으로 여는 새해”

  • 기사입력 2018-02-15 08: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설 명절 인사말로 ‘평창 올림픽 남북 선수’를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15일 청와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평창의 남북 선수들이 정겨운 우리말로 서로 안부를 묻고 있다”며 “너무나 오래 기다려 온 민족명절의 모습이다”고 밝혔다.

이어 “남북 선수들의 값진 도전을 넉넉한 마음으로 응원해 주신 국민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올린다”며 “이번 설날은 평창동계올림픽과 함께해서 더욱 특별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세계에서 반가운 손님들이 찾아와 제대로 된 까치설날을 맞았다”며 “선수들은 지금 평창에서 운동복 대신 한복을 입고 윷가락을 던지면서 친구가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무술년을 맞아 한복을 입고 설날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그는 “국민 여러분은 지금도 가족들과 둘러앉아 올림픽 이야기를 나누고 우리 선수들의 선전에 기뻐하며 한 해의 꿈과 포부도 나누실 것”이라며 “올림픽으로 여는 희망찬 새해, 여러분 가정에 늘 웃음과 행복이 가득하시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에탐(Etam)’란제리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에탐(Etam)’란제리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