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기타
  • 임효준, 남자 쇼트트랙 1,500m 첫 金 땄다

  • 기사입력 2018-02-10 21: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국 남자 쇼트트랙의 ‘부활 아이콘’ 임효준(한국체대)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나선 한국 선수단에 첫 번째 금메달을 선물했다.

임효준은 10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에서 2분10초485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네덜란드의 싱키 크네흐트(2분10초555)를 따돌리고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그러나 함께 결승에 나선 황대헌(부흥고)은 넘어지면서 안타깝게 메달을 놓쳤다.
10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에서 한국의 임효준이 2분 10초485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올림픽 기록을 세우며 우승을 차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로써 임효준은 평창올림픽에 출전한 145명의 한국 선수들 가운데 가장 먼저 포디움 가장 높은 곳에 오르면서 ‘태극전사 1호’ 금메달리스트의 영광을 차지하며 역대 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쇼트트랙의 22번째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로 이름을 남겼다.

임효준이 무려 7차례나 수술대에 오르는 고난을 이겨내고 오뚝이처럼 일어나 평창올림픽에서 ‘인간 승리’의 모습을 보여준 덕분에 한국 남자 쇼트트랙은 4년 전 소치 올림픽에서 당한 ‘노메달 수모’를 깨끗하게 씻어내고 부활의 날개를 활짝 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에탐(Etam)’란제리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에탐(Etam)’란제리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