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기타
  • [2018 평창] 남북 공동기수, 남녀북남→남남북녀 번갈아 맡았다

  • 기사입력 2018-02-09 23: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南 원윤종-北 황충금, 한반도기 들고 통산 10번째 공동입장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국 원윤종(봅슬레이)과 북한의 황충금(여자 아이스하키)이 사상 10번째 남북 공동기수로 입장했다.

남북한 선수단은 9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원윤종-황충금의 남남북녀 공동기수를 앞세워 나란히 입장했다.

개회식 남북 공동입장은 2000년 시드니 하계올림픽을 시작으로 역대 10번째이자2007년 창춘 동계아시안게임 이래 11년 만이다.
9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남북한 기수 원윤종과 황충금이 한반도기를 들고 입장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남한은 공동기수로 봅슬레이 간판 원윤종을 일찌감치 낙점했으며 황충금은 이번 평창올림픽에서 35명(한국 23명, 북한 12명)으로 구성된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의 일원이다.

남북 공동입장의 역사는 2000년 시드니 하계올림픽이 처음이었다.

이후 2002년 부산 하계아시안게임, 2003년 아오모리 동계아시안게임과 대구 유니버시아드대회, 2004년 아테네 하계올림픽, 2005년 마카오 동아시안게임과 인천 아시아육상선수권,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과 도하 하계아시안게임, 2007년 창춘 동계아시안게임에서 남북이 손을 맞잡고 함께 입장했다.

한반도기는 그동안 남북 공동기수를 원칙으로 양측에서 남녀 번갈아 가며 함께 들어왔다.

첫 공동입장이었던 2000년 시드니올림픽 때 남측 여자 농구 선수 정은순, 북측 남자 유도 선수 박정철이 맡았다. 이후엔 남녀북남→남남북녀로 번갈아 가며 구성했다.

마지막 공동입장이었던 창춘 아시안게임에서는 남측이 오재은(여자 알파인스키), 북측이 이금성(남자 아이스하키)이었던 만큼 평창에선 남남북녀 차례였다.

개회식 총 92개 국가 중에 제일 마지막인 91번째로 공동입장한 남북한은 남측이원윤종, 북측이 황충금을 기수로 정해 기존의 전통을 계승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