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MB에 배신당한 김희중, 檢 진술…정두언 “이명박 게임 끝났다”

  • 기사입력 2018-01-17 22: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명박 전 대통령이 17일 자신을 둘러싼 검찰 수사와 관련해 성명서를 발표한 것은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의 진술 때문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정두언 전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에 출연해 “BBK·다스·특활비 의혹 등 MB의 모든 것을 다 알고 있는 김 전 부속실장이 검찰에 한 진술 때문에 이 전 대통령이 급해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전 의원은 “김 전 부속실장은 이 전 대통령을 국회의원 시절부터 보좌하고 돈 관리도 직접 해 온 인물로 MB의 집사 중에 집사라고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정 전 의원은 “김 전 부속실장이 2012년 저축은행에서 억 대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1년 정도 실형을 살았는데 이 일로 MB에게 내팽겨쳐져 철저한 배신감을 느끼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 전 의원은 “김 전 부속실장의 구속 기간 그의 아내가 사망했는데 MB가 장례식장에 가기는 커녕 조화도 보내지 않는 등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모습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정 전 의원은 “김 전 부속실장의 진술로 MB가 급해진 것이라며 검찰이 엄청난 것을 쥐고 있는 것이고 게임은 끝났다”고 말했다.

김 전 부속실장은 검찰에 국가정보원에서 받은 특수사업비 중 수천만 원을 2011년 10월 이 전 대통령의 미국 순방을 앞두고 이 전 대통령 측에게 전달했고 김윤옥 여사 측에도 국정원 돈을 전달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