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통신
  • 유영민 과기정통부, 이통3사 CEO에 “5G 통신설비 공동활용” 재차 강조

  • 기사입력 2018-01-05 14: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5일 이통3사 CEO와 회동…5G 협조 당부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이동통신3사 최고경영자(CEO)들에게 5G 통신설비 공동 사용을 촉구하고 나섰다. 5G 설비투자 비용으로 천문학적 금액이 투입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중복 투자를 최소화함으로써 국민들의 통신비 부담을 덜어줘야 한다는 지적이다.

유 장관은 5일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에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황창규 KT 회장,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과 만나 내년 상반기로 예정된 5G 상용화를 위해 서로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팔래스호텔에서 열린 통신사 CEO 간담회에 앞서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황창규 KT 회장,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유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통신비가 가계생활비 중에서 많은 비중을 차지한다”며 통신3사가 정부와 함께 가계통신비 경감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부탁했다.

그는 이어 5G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유 장관은 “5G 시범서비스가 다음달에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이뤄지고 내년 상반기에 조기 상용화에 들어갈 것”이라며 “5G는 새로운 기회이며 먹거리와 일자리의 전환점”이라고 지적했다.

또, “5G는 통신 3사뿐만 아니라 제조·단말 등 타 산업도 맞물려서 다양한 서비스 나올 수 있는 미래 사업 영역”이라며 “미래 새로운 먹거리와 새로운 성장 동력의 전환점이 5G가 되기 때문에 정부가 어떻게든 조기에 구축해 스마트시티, 스마트팜, 스마트팩토리를 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유 장관은 이를 위해 통신용 전주, 관로 등 5G 설비 투자의 공동 활용을 주문했다. 그는 “통신3사가 같이 쓰는 필수 설비는 공동으로 투자하자”며 중복 투자 방지가 국민들의 통신비 경감으로 연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12월 28일 ‘초연결 지능형 네트워크 구축전략’을 발표하면서 올해 6월 필수설비 공동 활용 제도를 개선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은 상태다.

전주, 관로 등 통신용 필수설비는 KT가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다. 때문에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KT의 필수설비를 개방해 타사도 이를 활용토록 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KT는 통신 필수설비의 무분별한 개방은 타사업자의 무임승차로 이어져 투자를 위축시키고 경쟁력을 저하시킬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황창규 회장은 즉답을 피했다가, 유 장관이 재차 이에 대해 강조하자 웃으며 “좋은 대가를 달라”고 말했다.

황 회장은 또 “올해는 KT가 5G를 세계 최초로 평창 올림픽에서 선보인다”며 “완벽하게 준비해서 대한민국 ICT가 전 세계 글로벌 리더로서 선도적 위치를 차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정호 사장은 “5G는 무선 기반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연결하는 것”이라며 “(1인당 GDP) 5만 달러 시대로 가는데 반드시 필요한 경쟁력이 기반이며, 미국과 (5G 주도권을 놓고) 경쟁할텐데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은 “5G의 완벽한 최종 성공은 돈을 버는 것”이라고 통신업체들의 입장에서는 수익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유 장관은 “5G 관련한 장비 업체들과도 간담회를 할 예정”이라며 “시장진입을 쉽게 할 수 있도록 해서 돈도 벌고 일자리도 만들겠다”고 답했다.

yun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