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성태 “임종석, 오망방자ㆍ방약무인…메뚜기도 한철”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5일 ) 아랍에미네이트(UAE) 특사 파견 의혹과 관련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향해 “국민과 야당을 이렇게 우습게 아는 오만방자ㆍ방약무인으로 일관하는지 메뚜기도 한철이란 사실을 보내드리고 싶다”고 했다. 청와대는 “임종석 실장이 임태희 전 실장에게 전화를 건 것은 이명박 대통령의 뒷조사를 위해 UAE를 방문했다는 의혹에 대해 그렇지 않다고 설명하기 위해서였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특사를 다녀왔으면 국회에 찾아와 보고하거나 말못 할 사정 있다면 원내대표를 찾아와 사정이라도 설명하는 성의와 노력 보이는 것이 최소한의 예의일 것”이라며 이같이 비난했다.


그는 또 “임 실장이 해명해야 할 대상은 임 전 실장이 아니라 국민들이란 사실을 혼동하지 말길 바란다”며 “온갖 의혹 제기해도 눈 하나 깜짝 안 하는 안하무인과 해명한답시고 6번이나 말 바꾸며 국민 속이는 버르장머리는 도대체 어디서 나온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언론을 통해, 청와대 앞 집회 통해 야당이 숱하게 문제제기 해왔다. 하다못해 국회운영위원회 피감기관으로 인사라도 주고받는 게 사람사는 도리임에도 불구하고 청와대 지난 1ㆍ2 신년인사에서 조차 임 실장은 야당 대표로 참석한 저에게 코빼기, 눈길도 없었다”고 비판했다.

coo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