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에어, 인천~조호르바루 신규노선 취항식
- 1월 2일, 2018년 새해 첫 신규노선 취항식 진행
- 국적 항공사 유일 인천~조호르바루 정기편 취항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진에어는 지난 2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새해 첫 신규노선인 인천~조호르바루 노선 취항식을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진에어는 국적 항공사 중 유일하게 인천~조호르바루 정기편에 신규 취항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취항식에는 최정호 진에어 대표이사, 조현민 진에어 부사장, 김완중 서울지방항공청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2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진행 된 진에어의 인천~조호르바루 노선 취항식에서 최정호 진에어 대표이사(왼쪽 4번째), 조현민 진에어 부사장(왼쪽 7번째), 김완중 서울지방항공청장(왼쪽 5번째) 등이 참석해 신규취항을 축하하고 있다.

신규 취항을 기념해 첫 편 탑승객 전원에게 조호르바루 인기스낵과 페이스샵 선크림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됐다.

진에어는 인천~조호르바루 노선에 393석 규모의 B777-200ER 항공기를 투입해 오는 3월 2일까지 주 2회(화, 금) 일정으로 운항한다.

운항 스케줄은 인천에서 이달 30일까지는 오후 5시 35분에, 31일부터는 오후 8시 35분에 출발하며, 비행시간은 약 6시간 40분이다.

2일 첫 편의 탑승률은 98%, 오는 5일 운항편 예약률은 100%로 확인됐다고 진에어는 전했다.

진에어는 이번 조호르바루 취항으로 국제선 36개, 국내선 4개 등 총 40개의 노선을 운항하게 됐다.

진에어 관계자는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가운데 유일하게 진에어만 중대형 기종인 B777-200ER 항공기를 운용하고 있어 조호르바루 취항이 가능했다”며 “조호르바루는 아직 국내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곳이지만 진에어가 취항함으로써 양국 간 관광 교류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진에어 측은 고객들에게 새로운 여행지를 선보이기 위해 단거리뿐만 아니라 중장거리 신규노선에 지속적으로 취항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진에어가 신규 취항한 조호르바루는 말레이시아 제 2의 도시로 골프, 모스크, 왕궁, 쇼핑, 레고랜드 등 다양한 즐길 거리를 바탕으로 새롭게 각광 받는 도시다. 싱가포르와는 다리로 연결돼있어 버스 등 육상 교통을 이용한 연계 관광도 가능하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