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비트코인 급등락…개미 울리는 고래의 뒤통수치기

  • 기사입력 2017-12-30 08: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고래 담합’ 의한 시세조종 우려도

[헤럴드경제=윤호 기자]연말 비트코인 시장에서 ‘고래’의 변덕과 뒤통수치기에 ‘개미’들이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다. 

30일 미국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 24일(현지시간) 오후 7시 1만2860.46달러로 전날 오후 대비 20% 가량급락했으나, 27일 오전 4시께에는 1만6406.85달러로 급등했다. 28일 오후 6시에는 다시 1만3498.78달러로 하락했으나 29일 오전에는 1만5000달러를 넘어서기도 했다. 대장화폐 비트코인보다 단가는 낮고 역사가 짧은 이더리움, 퀀텀, 리플, 이오스, 모네로, 비트코인캐시 등 대안화폐의 변동성은 이보다 더 컸다.

이처럼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시장이 멀미나는 롤러코스터 장세를 보인 데에는, 거품론을 제기하고 매수하거나 낙관론을 내놓고 매도하는 ‘고래’들의 변덕과 뒷통수치기가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고래’는 가상화폐 시장에서 대형투자자를 지칭하는 말이다.

비트코인을 두고 설전을 벌이던 글로벌 투자은행들은 실제 주장과 달리 비트코인에 대한 투자를 단행하거나, 한달이 멀다하고 변덕스런 분석을 내놓고 있다.

JP모건의 제이미 다이먼 CEO(최고경영자)는 지난 9월 “비트코인 투자는 멍청한 짓이며, 언젠가는 대가를 치를 것”이라면서 가상화폐를 거래한 트레이더를 해고하겠다고 경고했다. 하지만 비슷한 시기 JP모건은 비트코인 상장지수증권(ETN)을 사들여 논란의 중심에 섰다. 영국 가상화폐 투자사 블록스워터는 JP모건을 시장교란 혐의로 스웨덴 금융 규제 당국에 신고했다.

제임스 고먼 모건스탠리 CEO는 비트코인에 대해 한두 달 간격으로 ‘지킬박사와 하이드’급 태세전환으로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그는 지난 9월 “비트코인은 일시적 유행을 넘어섰다”고 분석했지만 지난 달에는 “이처럼 많은 관심을 받을 가치가 있는지 의문”이라고 했다. 하지만 다시 이달에는 비트코인을 결제수단으로 도입한 오버스톡닷컴에 투자를 단행해 해당 종목 급등에 일조했다.

비트코인 시장은 전 세계 비트코인의 40%를 단 1000명이 소유한 반면 전체 계좌의 98%는 코인 1개 미만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극소수가 절대다수의 비트코인을 보유한 만큼 ‘고래’의 일거수일투족은 물론 이들의 담합에 의한 개인투자자의 손실도 우려된다.

‘비트코인 예수’로 불리는 로저 버 비트코인닷컴 대표는 ‘비트코인은 폭탄 돌리기’라고 말을 바꾼데 이어 “(고래끼리) 우리는 서로를 잘 알고 있다. 그리고 서로 협조하고 있다”며 “시장 정보를 수집하는 것이 불법은 아니지 않느냐”고 대놓고 밝힌 상태다.

금융전문 변호사 게리 로스는 “고래들의 계획과 의도가 무엇인지 알 수 없기에 일반투자자는 깜깜이 투자를 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한편 일본 니혼게이자이는 비트코인이 크리스마스 연휴기간 최악의 폭락에서 기사회생한 데 대해 “한국과 일본의 개미투자자들이 가격이 싸진 비트코인을 주워담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youknow@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