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수능 최고령 응시자에 ‘막장’ 댓글 단 사람들

  • 기사입력 2017-11-23 17:12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2018 대학수학능력시험에 응시한 최고령 할머니에게 쏟아진 악플들이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오늘(23일) 시행된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최고령 응시생인 이명순(85) 할머니 이야기가 여러 매체의 기사를 통해 전해졌다. 

고령의 나이에도 불구 시험에 응시한 할머니를 진정으로 응원하는 댓글들 속 일부 상식적이지 않은 악플러들이 충격적인 댓글을 달았다.

[사진=채널A 뉴스 캡처]

악플러들은 “늙어서 주책은”, “하나 제끼고 갑니다”, “수험료 날리시긋넹. 기억에는 남으시겠어요”, “관종” 등의 폭언으로 할머니를 조롱했다.

적지 않은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학문에 대한 열정이 남달라 일생에 한 번 언론의 주목을 받은 이명순 할머니에게 너무 과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누리꾼들은 악플러들의 만행을 강력히 처벌할 필요가 있다며 목소리를 키우고 있다.

전문가는 “악성 댓글은 한 사람에게 가해지는 집단폭력이다”며 “무차별적 익명성으로 생산되는 악플 생산자 들은 선처없이 처벌 받아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이어 “익명성이 보장되는 인터넷 공간일지라도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기에 앞서 한번쯤 상대방의 입장을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는 것을 깨달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