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인천 유류ㆍ가스시설물들 안전대책 ‘미흡’… 시민 ‘불안 불안’
- 주민 안전감시단 구성 주장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SK인천석유화학 공장 화재’, ‘인천 송도 LNG기지 가스 누출’.

인천지역에 있는 유류 및 가스시설물들에 대한 주민들의 불안감이 식을줄 모르고 있다.

이에 따라 이들 위험시설물들에 대한 안전대책이 미흡하기 때문에 상시적으로 주민 안전감시단을 구성하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최근 유류 물질을 다루는 SK인천석유화학 공장에서 낙뢰로 인한 화재가 되풀이되고 있다.

지난 13일 오후 9시 30분께 인천시 서구 원창동 SK인천석유화학 폐수처리장 내 지름 50m 크기의 구덩이에서 화재가 발생, 17분 만에 진화됐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인근에 송유관 라인이 있어 자칫 대형 화재로 번질 뻔한 상황이었다.

낙뢰가 구덩이 내 유류 폐기물 저장소의 알루미늄 덮개에 떨어져 불이 난 뒤 저장소 주변의 유류 찌꺼기와 반응해 확대된 것으로 당시 소방당국은 추정했다. 이 폐수처리장에는 작년 9월에도 낙뢰가 떨어져 불이 났다.

이후 SK인천석유화학 측은 낙뢰를 막을 수 있도록 철판으로 된 폐수처리장 상부를 콘크리트로 덮기로 했지만, 1년여가 지나간 지난달 22일에야 공사에 착수했다.

그나마도 전날 또다시 낙뢰로 인한 불이 나면서 덮개 공사는 중단됐다. 준공 시기도 다음 달에서 내년 초로 미뤄졌다.

불이 난 폐수처리장에는 낙뢰를 땅으로 흘려보내는 접지선이 깔렸지만, 이번 피해를 막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주민들은 제대로 된 보완 공사가 이뤄지지 않아 낙뢰 피해를 막지 못했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인근 주민들로 구성된 석남동 범주민대책위원회는 전날 밤 SK인천석유화학 공장을 직접 찾아 항의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5일 오전 7시 34분 인천 송도 LNG 기지본부 1호 탱크에서 LNG가 누출됐다.

누출 사고는 탱크 내 LNG 수위를 나타내는 부유식 센서 ‘탱크 액위 측정기’의 오작동에서 비롯됐다.

LNG를 선박에서 저장 탱크로 옮기던 중 10만㎘ 용량의 탱크가 이미 꽉 찬 사실을 모른 채 LNG를 계속 탱크에 넣은 것이 누출사고의 직접적인 원인이다. 영하 162도의 LNG 냉기 때문에 저장 탱크의 철판 벽에도 손상이 갔다.

국내에서 LNG가 저장 탱크 밖으로 흘러넘친 사고는 이번이 처음이다. 사실상 인재(人災)나 다름없는 이번 사고 때문에 빚어진 피해는 막대하다.

이번 사고는 지난 1996년 완공된 1호탱크에서 발생했지만 인천기지에 있는 다른 저장 탱크에서도 수시로 결함이 발견된 사례가 있어 불안감은 커지고 있다.

더 큰 문제는 관계기관 간 협력체계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사고가 발생해도 유기적인 대응이 어렵다는 점이다.

인천시와 연수구는 사고가 발생한 지 하루가 지나서야 가스공사로부터 사고 소식을 통보받았다. 이들 기관은 이마저도 정확한 경위 없이 간단한 현황만 통보돼 사태의 심각성을 전혀 간파할 수 없었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최근 이재호 인천 연수구청장은 이를 놓고 가스 관련 사고 때 지방자치단체에도 즉각적으로 통보하도록 관련 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ㄹ기자회견을 통해 공식적으로 주장했다.

이 청장은 “현행법상으로는 주민 안전을 책임지는 지자체는 가스 사고소식을 나중에 접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지자체에도 동시에 알리는 시스템을 갖추고 인천시ㆍ연수구ㆍ가스안전공사ㆍ소방ㆍ경찰이 함께하는 ‘상설 안전점검단’도 설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인천평화복지연대와 인천연수평화복지연대, 인천여성회 연수지부도 20일 기자회견을 통해 상시적으로 주민 안전감시단을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이번 사고를 계기로 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직접 나서 LNG가스기지를 감시하고 안전문제에 대해 눈으로 확인해야 한다”며 “LNG기지 내의 안전 문제에 대한 점검, 이번 사고에 대한 원인, 다른 저장탱크에는 문제가 없는 것인지 등 가스공사에 맡기는 것이 아니라 주민들이 참여해 안전할 때까지 살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가스공사-연수구-인천시-주민-시민사회 등으로 구성된 민관 공동 주민안전 감시단을 구성하고 그 활동을 모두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알릴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이번 사고에서 드러난 문제들과 관련해 임기응변식 대책이 아니라 근본적 해결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조례 제정, 법 개정등을 위해 제정당과 토론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gilber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