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통신

  • “오늘 날씨는 어때?” 대세는 AI 스피커

  • 기사입력 2017-11-10 11:32 |정윤희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SKT ‘누구’ 카카오 ‘카카오미니’ 등
20·30대 젊은층에 폭발적 인기


“Welcome home, sir”

영화 ‘아이언맨’ 속의 인공지능(AI) 비서 ‘자비스’가 하나 둘 현실화하고 있다. 최근 국내서도 다양한 AI 스피커가 쏟아지면서 관심이 뜨겁다.

AI 스피커 관련 뉴스의 대부분이 ‘초고속 매진’, ‘몇분만에 완판’으로 채워지는가 하면, “아리아~”, “헤이 카카오”, “클로바”, “지니야~” 등 각각의 호출어로 AI 스피커를 부르는 것도 익숙해져 가는 모습이다.

현재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AI 스피커는 SK텔레콤이 내놓은 ‘누구(NUGU)’와 ‘누구미니’, KT의 AI TV ‘기가지니’, 네이버의 ‘웨이버’ 및 ‘프렌즈’, 카카오의 ‘카카오미니’다. 


1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들 AI 스피커 구매자의 대부분이 20~30대 젊은층이며 날씨 정보, 음악 관련 기능을 가장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9월 가장 먼저 시장에 출시된 SK텔레콤 ‘누구’는 전체 구매자의 약 40%가 30대 남성이다. KT ‘기가지니’ 역시 이용자의 70% 이상이 40대 이하다. 네이버와 카카오 역시 20~30대 젊은층의 AI 스피커 제품에 대한 관심도가 높다.

일정 수준의 경제력과 적극적인 소비 경향을 갖추고, AI에 대한 강한 호기심을 가진 젊은 층이 AI 스피커의 구매를 이끄는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AI 스피커의 가장 큰 구매 동기는 ‘호기심(67.7%)’이다.

각 AI 스피커 출시 업체의 데이터를 취합한 결과, 구매자들은 “오늘 날씨 어때?”, “미세먼지 어때?” 등을 묻는 경우가 많았다. 아침 시간대에 출근, 혹은 등교 준비를 하는 동시에 음성으로 간편하게 날씨나 교통 정보 등을 얻을 수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생활리듬에 따라 기능별 이용 시간대가 집중되기도 했다. SK텔레콤 ‘누구’의 경우 오전 시간에는 날씨, 교통정보를 듣고 오후에는 음악 감상을, 심야에는 알람, 무드등 기능을 이용하는 경우가 많았다.

음악 관련 기능도 이용량이 많았다. 네이버는 AI 플랫폼 ‘클로바’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음성으로 작동시키고 음성으로 결과물을 받아보다보니 자연스럽게 음악 관련 내용 문의 비율이 높다”고 설명했다. 카카오의 ‘카카오미니’ 출시 전 설문조사에서도 가장 선호하는 기능으로 ‘음악 스트리밍 및 추천’이 빈도와 선호도 모두 높게 나타났다.

“사랑해”, “우울해” 등 감성대화 비중도 상당했다. 심지어 KT ‘기가지니’의 경우 감성채팅이 30%로 가장 많은 이용을 보였다.

정윤희 기자/yuni@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