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교육비
  • 한국장학재단, 대학생들과 간담회 열고 학자금 대출 정책 개선 논의

  • 기사입력 2017-10-25 10: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한국장학재단(이사장 안양옥)은 지난 23일 한국장학재단 서울사무소 대회의실에서 열린 학자금대출을 주제로 한 대학생 간담회를 열고 전국 권역별 대학의 대학생들과 학자금대출 정책의 기획과 개선방향에 대해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번 간담회에는 경희대학교, 남서울대학교, 대전대학교, 신구대학교, 영진전문대학교, 한림대학교 등 전국 권역별 대학의 학자금대출 대학생 17명과, 재단 안양옥 이사장을 비롯한 재단 담당자 등 총 30여명이 참석해 학자금 대출과 관련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이날 참석한 대학생들은 ▷장학금 조건변경 이용횟수 확대 ▷학자금대출 심사 프로세스 개선 ▷지자체이자지원 대상 확대 ▷학자금대출 용어 변경 등 학생들의 학비 부담 경감을 위한 다양한 제도 개선을 요청했다.

이중 일반학자금대출을 이용 중인 한 학생은 학자금대출 상환방법변경이 계좌별 1회로 제한돼 이용이 불편하므로 이를 확대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가구원 동의, 금융교육, 소득분위 심사 등 학자금대출 심사 프로세스의 단순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취업 후 상환 학자금대출을 이용 중인 한 학생은 “지자체 이자지원 사업이 이자지원에만 국한돼 이자를 지원 받더라도 원금 상환의 부담은 고스란히 남아있다”며 ‘우수학업자에 대한 원금 감면제도’ 신설을 요청하기도 하였다.

또 한 학생은 “학기당 100~150만 원의 생활비대출은 약 월 25만 원정도로 교재비나 하숙비에 주로 사용되는데, 생활비라는 용어가 마치 ‘용돈’으로 오해될 수 있어 생활비대출을 주거비대출 등으로 용어를 변경할 필요가 있으며 학자금대출도 ‘대출’보다는 순화된 용어로 변경되었으면 좋겠다”고 의견을 제시하였다.

이에 대해 재단은 “현재 계좌별 1회로 제한되어 있는 상환방법변경을 2회로 확대하고, 학자금대출 심사 프로세스 중 개선이 가능한 부분에 대해 검토하여 이용 편의성을 증대하도록 노력하겠으며 대출 용어에 대해서도 일본의 사례와 같이 학자금대출보다는 대여 장학금으로 변경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여 교육부 등 관계기관을 설득해 보겠다.”고 답변했다.

지방소재 전문대학에 재학 중인 한 학생은 “신입생 시절에는 학자금대출제도가 있는지 몰라서 등록금마련이 너무 힘들었다.”며 대학생 뿐 아니라 고등학생들을 위한 홍보에도 힘써줄 것을 요청하였다.

이에 대해 안 이사장은 “재단이 홈페이지를 통해 열심히 홍보를 하고 있지만 아직 재단의 다양한 제도에 대해 알지 못하는 국민 분들이 많은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며 앞으로 교육청 등 관계기관과의 행정협력을 통해 ‘정보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why3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TEZENIS Show - Drive In'
    'TEZENIS Show - Drive In'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