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용산구, 낙엽처리 예산 2억여원 절감

  • 기사입력 2017-10-16 08: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폐목재류ㆍ낙엽 무상처리 업무 협약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최근 폐목재 처리 전문업체 천일에너지 및 한국목재재생산업과 ‘폐목재류ㆍ낙엽 무상처리 업무협약’을 맺고 관련 예산 절감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협약기간은 이달부터 2020년 말까지 3년 3개월간이다. 구와 천일에너지는 그동안 폐목재류 ‘유상처리’ 계약을 맺어왔는데 이번에 처리 방식을 무상으로 전환했

폐목재를 자원화해 수익을 얻는 천일에너지는 장기간 협약으로 폐목재 원료를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환경미화원들이 수거한 낙엽에서 쓰레기를 분리 수거하고 있다. [사진제공=용산구]

구가 올해 폐목재류ㆍ낙엽 처리에 편성한 예산은 5800만원이다. 2017년도 잔여예산 4300만원에 향후 3년간의 비용 1억7400만원을 합하면 절감예산은 총 2억 1700만원에 이를 것으로 구는 추산했다.

구는 또 폐목재류 처리업체를 기존 1곳에서 2곳으로 확대, 업무 효율성을 높였다. 한 해 동안 용산 일대에서 발생하는 폐목재류ㆍ낙엽 폐기물은 약 2000t에 달하는데, 그날의 상황에 따라 처리업체를 선택할 수 있게 됐다. 천일에너지는 4500t 규모 저장시설을 갖춘 폐기물 재활용 전문업체로 일일 처리 용량은 약 400t이다.

성장현 구청장은 “폐목재류ㆍ낙엽 무상처리 업무협약을 통해 향후 3년간 2억원이 넘는 예산을 절감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민관이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js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