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코트의 악동’ 길렌워터 中 NBL 챔프전 최우수선수

  • 기사입력 2017-10-12 11:31 |문호진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국내 프로농구에서 뛰었던 트로이 길렌워터(29·197㎝ㆍ사진 왼쪽)가 중국프로농구 2부리그인 NBL에서 챔피언결정전 우승과 함께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NBL 산시 울브스의 강정수(55) 감독은 “지난주 끝난 NBL 챔피언결정전에서 안후이를 4승 1패로 물리치고 우승했다”며 “MVP가 된 길렌워터가 맹활약했다”고 12일 밝혔다. 강정수 감독이 지휘하는 산시는 올해 정규리그에서 21승 5패로 1위에 올랐고 플레이오프에서도 충칭, 후난을 차례로 꺾고 챔피언결정전(7전 4승제)에서는 안후이까지 돌려세웠다.


2014년부터 산시 사령탑을 맡은 강정수 감독은 최근 3년 연속 정규리그 1위, 2015년과 올해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일궈냈다.

길렌워터는 챔피언결정전 다섯 경기에서 평균 40.6점을 넣고 리바운드 14개를 걷어내는 맹활약을 펼치며 산시 우승을 이끌었다.

특히 우승이 결정된 5차전에서는 무려 54점을 꽂아넣고 리바운드 14개를 잡는 등 ‘원맨쇼’를 펼쳤다.

2014-2015시즌 고양 오리온, 2015-2016시즌 창원 LG에서 뛰어 국내 팬들과도 친숙한 길렌워터는 두 시즌 정규리그 평균 22.9점에 7.5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외국인 선수 가운데서도 빼어난 활약을 펼쳤으나 타임아웃 시간에 벤치를 비추던 중계 카메라에 수건을 덮어 방해하거나 심판에게 돈을 세는 손동작을 해 보이는 등의 ‘돌발 행동’으로 최근 2년간 KBL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 참가 자격이 제한됐다.



함영훈 기자/abc@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