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남경필 아들의 기막힌 검거사연…필로폰女 구하다 여경에 접근

  • 기사입력 2017-09-18 16:07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장남이 필로폰을 함께 투약할 여성을 찾다가 여경에게 접근해 결국 체포된 사실이 드러났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는 지난 17일 오후 11시께 남모(26)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서울 강남구청 부근 노상에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남씨는 의류업체 종사자로, 최근 중국 유학시절 지인인 A씨로부터 SNS를 통해 연락하며 필로폰을 구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주변 지인들에게 SNS를 통해 “함께 즐기자”는 등의 메시지를 주고 받았다.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8일 독일 베를린 라드슨블루 호텔에서 여행용 캐리어를 옆에 둔 채 통화하며 귀국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14일 출국해 핀란드, 독일을 둘러본 남 지사는 귀국 예정일인 19일보다 하루 빠른 18일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19일 오전 7시께 한국에 도착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결국 그는 지난 9일 휴가계를 내고 중국 북경으로 가 지인 A씨로부터 필리폰 4g을 약 40만원에 구매했다. 4g은 약 130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국내에서는 약 400만원 상당이라고 한다.

남씨는 이 필로폰을 속옷 속에 숨겨 지난 16일 오전 1시께 인천공항으로 입국했고, 그날 날이 밝자 오후 3시께 자취 중인 강남구의 한 주택에서 필로폰 2g을 투약했다. 남씨는 주사기가 아닌 증기를 흡입하는 방식으로 투약했다고 한다. 주사기로는 0.03g이면 충분하나 증기 흡입방식은 좀 더 많은 양이 들어간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또한 다음날인 17일 남씨는 즉석 만남 어플을 통해 함께 필로폰을 투약할 여성을 찾다가 B씨와 채팅을 주고 받았다. 그런데 B씨는 마약 투약 사건을 수사 중인 여성 경찰관이었다. 결국 남씨는 17일 오후 11시께 서울 강남구청 부근 노상에서 체포됐다.

경찰 측은 “남씨가 남경필 지사 장남이라는 사실은 전혀 몰랐다”며 “채팅방에 수사관이 있었는데 남씨가 먼저 연락해 함께 하자고 권유했다”고 설명했다. 경찰 측이 함정 수사기법을 사용한 것인데, 경찰은 판례상 이런 수사가 문제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

남씨는 서울 성북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된 후 마약수사계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그는 대부분의 혐의를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변 검사에서도 그는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정밀검사를 위해 소변, 모발 등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낸 상태다. 국과수 검사 결과는 1~2주 안에 나온다.

남씨는 마약 전과가 없는 초범이라는 점이 참작될 전망이다. 그러나 경찰은 남씨가 과거에도 마약 투약 전력이 있는지 수사 중이다. 남씨가 중국으로 가 지인을 통해 쉽게 필로폰을 구했다는 점에서 정황상 초범으로 보기 힘들다는 것.

경찰은 조사 후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남씨는 과거 지난 2014년 군복무 중 후임병 추행 혐의로 군사재판을 받고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다.

독일 출장을 떠났던 남경필 지사는 남씨 사건을 전해듣고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귀국 중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