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통신

  • KT, 美 음성인식 기업에 56억 투자…인공지능(AI) 고도화

  • 기사입력 2017-09-14 14:01 |정윤희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 사운드하운드와 공동 연구개발…글로벌 경쟁력 확보
- 이용자 의도 파악 기술 활용해 AI 서비스 차별화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KT가 인공지능(AI) 서비스의 고도화ㆍ차별화를 위해 해외 음성인식 전문기업에 56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하고 공동 연구개발을 진행한다.

KT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고 있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아메리카 2017’에서 황창규 KT 회장이 미국 실리콘밸리의 대표적 AI 음성인식 업체 ‘사운드하운드’에 500만달러(약 56억4000만원) 투자를 발표했다고 14일 밝혔다. 

황창규 KT 회장(왼쪽)이 어도비 새너제이 본사에 방문해 브라이언 램킨 어도비 디지털 미디어 총괄 사장과 만나 협력기술에 대해 논의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KT]

2005년 설립된 사운드하운드는 음성인식 및 자연어처리 엔진 개발 전문기업이다. 이 회사는 현재 날씨, 호텔, 여행 등 150개 도메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음성비서 애플리케이션(앱) ‘하운드’, 자동차나 사물인터넷(IoT) 단말에 내장형 음성비서 기능을 제공하는 개발자 플랫폼 ‘하운디파이’, 허밍 소리로 음악을 검색할 수 있는 앱 ‘사운드하운드’ 등을 서비스 중이다.

특히, 이 회사는 말하는 사람의 의도를 파악해 빠르고 정확한 음성인식 결과를 제공하는 STM(Speech-To-Meaning)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KT는 사운드하운드와의 공동 연구개발을 통해 AI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KT는 지난 1월에는 인공지능 TV ‘기가지니’를 선보였으며, 출시 7개월만인 지난달 말 가입자 20만명을 달성한 상태다. 또, 국내 체류 외국인을 겨냥한 영어버전 ‘기가지니’를 준비 중이다. AI를 활용해 콜센터로 걸려오는 전화를 자동으로 분류하고 응대할 수 있는 기술도 개발했다.

황창규 KT 회장은 “KT는 사운드하운드 투자 및 전략적 제휴와 같이 앞선 인공지능 기술과 솔루션을 보유한 글로벌 파트너들과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주목받는 인공지능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황 회장은 이밖에도 그래픽, 영상편집 솔루션 전문회사 어도비의 새너제이 본사와 구글 크롬캐스트 제조사 플렉스의 실리콘밸리 이노베이션 센터를 방문해 첨단기술을 둘러보고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yuni@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