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내년 생활임금 시급 9255원 결정

  • 기사입력 2017-09-14 11:19 |이원율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서울 성북구(구청장 김영배)는 내년 생활임금을 시급 9255원(월 193만4000원)으로 결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올해 생활임금(시급 8048원)보다 15.0%(1207원) 높아졌다. 이는 정부가 내놓은 내년 최저임금(시급 7530원)보다 22.9%(1725원) 높은 수준이기도 하다.

생활임금은 물가상승률과 가계소득ㆍ지출을 고려한 실제 생활이 가능한 최소 수준의 임금으로, 지난 2013년 성북구와 노원구가 최초 도입한 후 여러 지방자치단체로 퍼졌다. 생활임금은 5인 이상 사업장 근로자 평균 임금과 서울시 생계비 가산율을 더한 것이다. 최근 전세가 상승 등에 따라 가계비 지출이 늘어나면서 현실에 맞게 가격을 올렸다는 게 구의 설명이다.

이원율 기자/yul@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