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과학기술

  • 드론 ‘하늘길’ 충돌 막는 교통체계 만든다

  • 기사입력 2017-09-13 09:06 |구본혁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 ETRI, 드론 식별‧인증 등 핵심보안기술 개발 착수
- 불법 드론 운행 방지 및 프라이버시 보호관리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무인비행장치 ‘드론’을 활용한 물건 배송을 비롯한 서비스의 폭발적 증가가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연구진이 드론의 교통체계 구축에 필수적인 식별, 인증 등 보안기술 개발에 나섰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지상 150m 저고도 상공 교통관제 시스템 수립을 위해 상공의 드론을 식별, 불법 운행을 방지하는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ETRI 연구진이 야외에서 드론 비행을 시연하고 있다. [제공=ETRI]

현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토교통부 등은 급격하게 증가하는 드론을 위한 교통관리체계를 개발하기 위해 ‘저고도 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 감시기술 개발 및 실증시험사업’을 다부처 사업으로 추진중이다.

ETRI 연구진은 저고도 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체계를 위해 드론의 식별, 인증, 주고받는 정보의 암호화, 해킹 등에 대응, 사진 촬영 등 프라이버시 보호 등과 관련된 보안기술 및 불법행위 억제기술 개발에 착수했다.

연구진은 무인비행장치의 식별과 식별의 위변조 방지 등을 위해 ▷식별인증 모듈 ▷무인비행장치 인증 및 암호화를 위한 모듈 ▷무인비행장치 비행경로 및 비행금지지역 정보 위변조 방지 기술 ▷악성코드 탐지 및 대응기술 ▷수집 영상정보 프라이버시 보호 기술 등을 개발할 계획이다.

교통관리체계가 구축되면 안전한 비행을 위한 비행경로 설정, 허가되지 않은 지역으로의 비행 방지, 무인비행장치 간 충돌회피, 허가되지 않은 무인비행장치의 비행 감시, 무인비행장치를 이용한 불법행위 및 사생활 침해 억제 등의 순기능이 기대된다.

강유성 ETRI 정보보호연구본부 프로젝트 리더는 “이 기술은 드론과 같은 저고도 무인비행장치 운행 시 발생할 수 있는 보안 위협에 대응할 수 있다”면서 “드론에 의한 피해와 사생활 침해를 최소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진은 오는 2021년 저속‧고속 무인비행체 시범 서비스를 시행할 계획이다.

nbgkoo@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