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240번 버스 CCTV 공개, 아이 스스로 내려…16초간 정차후 출발

  • 기사입력 2017-09-13 06:45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시내버스 기사가 어린아이만 내려놓고서 엄마를 태운 채 그대로 출발했다는 민원으로 논란이 확산된 ‘240번 버스’의 당시 승객 승하차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이 YTN을 통해 12일 공개됐다.

영상에는 전날 오후 6시 30분께 서울 건대역에서 승객 10여명이 차례로 내린 뒤 문이 닫히기 전 7살 여자아이가 뛰어내리는 모습이 잡혔다.

버스 내부 상황을 볼 수 있는 CCTV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아이의 엄마는 버스 안에 타고 있던 상황이었다.

[사진=YTN 방송 화면]

서울시 분석과 버스 기사가 제출한 경위서 내용을 종합하면 당시 240번 버스는 문제의 정류장에서 16초 정도 정차했으며, 출발 후 10m가량 지나 2차로에 진입하고 20초가량 지난 뒤 다음 정류장에 정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영상이 공개 된 후 네티즌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영상이 공개되면서 처음 이 사건을 알린 네티즌의 ‘아이가 떠밀려 내렸다’는 주장은 일방적이라는 지적이다. 현재 원문은 삭제된 상태다.

이 네티즌은 11일 오후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지금 버스인데 아이 혼자 내리고 엄마는 못 내리고 출발했다’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어린아이가 인파에 밀리면서 내리게 됐고, 아이 엄마가 같이 내리기도 전에 버스 기사가 출발했다”며 “아이 엄마가 울부짖으며 내려달라고 요청했으나, 버스 기사가 이를 무시한 채 다음 정류장에 도착해서야 문을 열어줬다”고 주장했다. 이날 저녁, 같은 내용의 민원이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 게시판에 올라오면서 버스 기사에 대한 비난 여론은 강하게 일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