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대형 교통사고 예방 대책...휴식보장ㆍ안전장치ㆍ휴게시설 확충

  • 기사입력 2017-07-28 08: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당정 협의에서 정부 3가지 대책 발표

[헤럴드경제=이정주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버스 기사들의 졸음운전으로 인한 인명 피해를 막기 위해 대책에 나섰다.

민주당과 정부는 28일 오전 국회에서 당ㆍ정협의회를 열고 이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김태년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모두 발언에서 “우리나라의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지만 교통사고 인한 사회적 비용은 연간 약 26조원에 달한다”며 “전체 차량의 6%에 불과한 사업용 차량이 전체 사망자의 20%를 발생시킨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버스 사고는 승용차 사고에 비해 1.9배 더 위험하다”며 “최근 경부고속도로 버스 사고의 직접적 원인은 졸음 운전이지만, 그 바탕에는 운전자의 열악한 근로조건 등이 있어 근본 해결을 고민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도 “우리나라의 교통안전지수는 OECD에서 32위로 최하위를 기록하고 있다”며 “심지어 우리나라보다 소득이 낮은 멕시코, 슬로바키아보다 후진적인 상태”라고 지적했다.

또 “정부는 졸음운전 대책으로 않도록 운전자의 적정 휴식보장, 차량에 첨단 안전장치 장착, 휴게시설 확충 등을 검토 중”이라며 “이번 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졸음운전으로 인한 인명 피해가 없도록 당의 전폭적 지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협의회에는 민주당 소속 김 정책위의장과 홍익표 수석부의장, 한정애 제5정조위원장, 민홍철 국토위 간사 등이 참석했다. 정부 측에서는 김 장관을 비롯해 10여명의 담당자들이 자리를 함께 했다.


이정주 기자 sagamor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