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여행 일반

  • “유럽 하늘 곳곳서 상영 ‘한국영화’기대하세요”

  • 기사입력 2017-07-25 11:16 |함영훈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한강변 걷기·KTX여행 즐기는
BA 마누엘 알버레즈 지사장
전주 市·국제영화제와 협약
비빔밥 이어 한국영화 탑재
“英-韓 문화 가교역할 기대돼”


영국항공(BA) 젠틀맨이 한국의 매력에 푹 빠졌다.

마누엘 알버레즈<사진> BA 한국지사장은 한강과 노량진 시장을 즐겨 찾으며, KTX 기차여행으로 전국을 누비면서 전주비빔밥 등 지역 대표 음식들이 모두 자기 입맛에 맞다고 자랑한다.

“대박!”은 그가 한국에서 가장 많이 쓰는 단어이다.


알버레즈 지사장은 전주 국제영화제 상영작을 비롯한 한국영화를 BA 기내 무비의 주류(主流)로 끌어올렸다. 특히 최근엔 서울 곳곳을 배경으로 하는 단편 영화 촬영도 직접 제작했다. 도시 풍경을 살리는데 초점을 맞추고, 그를 배경으로 각박한 정서의 도시민이 사랑의 중요성을 깨닫는 내용을 담았다.

그의 한국사랑은 전주비빔밥을 유럽 곳곳을 누비는 BA 기내식 메인 식단으로 올렸다. 특히 BA 비즈니스석 기내 비빔밥은 제 맛이 나도록 전주 현지와 꼭같은 대접에 담아 제공한다. 알버레즈 지사장은 한국의 다양한 음식과 문화를 체험하는 일은 참으로 즐겁다고 말했다.

사진 찍는 것을 좋아해서 카메라를 들고 여의도에서 올림픽 파크까지 걷기도 했으며, 자전거를 타고 관광명소와 주변 동네 골목까지 누볐다.

“한국의 산은 높지 않지만 한 폭의 그림 같은 느낌을 줍니다. 울산, 부산, 목포, 동해, 포항 등의 해안가의 도시는 자연의 아름다움을 가득 담고 있어, 그 풍경을 볼 때 마다 나를 압도 시킵니다. 한국 음식과 K-pop은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유명해지고 있는데 정말 대단한 것 같아요. 이런 한국의 여러 모습이 흥미롭고 더 알아가고 싶다는 마음을 들게 합니다.”

영국항공은 마누엘 알버레즈의 주도로 전주국제영화제, 전주시와 파트너쉽을 맺었고, 여러 편의 한국영화를 기내 상영하고 있다. 그는 ‘하늘에서의 대한민국 영화제’를 펼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한뒤 영국과 대한민국 문화의 가교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한국영화는 매달 교체된다. 인천-런던을 왕복하는 드림라이너 787-8에 있는 8.9인치의 스크린을 통해 상영된다. 9월1일부터는 아예 전주국제영화제 카테고리가 들어간다.

함영훈 기자/abc@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