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번가, ‘멤버십 개편’ 효과…2040여성 고객 늘었다
-‘멤버십 제도’ 개편 후 4개월 성과
-VIP이상 주문건수ㆍ주문금액 모두 늘어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SK플래닛(사장 서성원) 11번가(www.11st.co.kr)는 11번가를 자주 이용하는 고객에게 VIP 수준의 혜택을 제공하는 내용으로 ‘멤버십 제도’를 개편한 결과, 주문건수와 주문금액이 모두 늘어나는 성과를 거뒀다고 5일 밝혔다.

11번가는 올 3월 구매 건수가 많은 모바일 쇼핑 특성을 반영해, 더 많은 고객들이 VIP이상 등급에 진입해 실질적인 쇼핑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주문금액’과 ‘구매건수’를 완화한 ‘멤버십 제도 개편’을 단행했다. 또 각 멤버십별 ‘상품쿠폰’ 발행수를 늘려 쇼핑시 할인혜택 사용 경험 빈도를 높일 수 있도록 서비스 고도화 작업을 진행했다.

그 결과, ‘VIP 이상’ 멤버십 고객의 주문건수가 18% 증가하고, 월 평균 ‘주문금액’도 7% 상승했다. 


특히 ‘20대~40대’ 여성고객의 VIP 이상 멤버십 진입이 눈에 띄게 늘어났다. VIP 이상 멤버십 보유 고객수가 20대는 71%, 30대는 71%, 40대는 48%나 늘었고, 이들이 자주 이용하는 ‘생필품 카테고리’에 단골 고객층이 두텁게 형성됐다. 또 개편 전인 올 1월에 비해 개편 후인 6월에 ‘가공식품’ㆍ‘신선식품’ㆍ‘리빙’ㆍ‘레저’ㆍ‘아동용품’ 등 ‘생필품 카테고리’ 매출은 24% 상승했다.

아울러 11번가 멤버십 제도 개편 전(1월)과 후(6월) 운영성과를 분석해 보니, 신규 및 휴면 고객의 구매 활성화 지수인 ’Welcome(1건 이상 구매)’ 고객수가 114% 큰 폭으로 신장했다. 이 밖에 ‘VIP 이상’(VVIPㆍVIP) 멤버십 고객의 주문건수는 18% 증가했고, ‘VIP 이상’ 멤버십 보유 고객의 월 평균 주문금액은 7% 증가하는 등 마케팅 지표가 향상됐다.

김문웅 본부장은 “이번에 VIP 이상 고객만 이용 가능한 ‘VIP클럽’ 코너를 개설해 ‘영화ㆍ뮤지컬 초대권’을 비롯해 MD가 선별한 상품을 VIP 전용 특가에 판매하는 등 우수고객 전용 ‘로열티 프로그램’을 새롭게 마련한 결과, ‘VIP클럽’ 매출이 월 평균 400%씩 급성장했다”며 “앞으로도 세분화된 로열티 프로그램을 만들고, 11번가 만의 다양한 혜택을 자주 체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yeonjoo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