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P2P 뭉쳐서 산다…투자규제 공동펀딩으로 돌파

  • 기사입력 2017-07-03 09: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소ㆍ신생업체 경쟁력 강화
성공률 높이고 심사강화 효과
투자한도 높아져 수익도 커져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정부의 P2P대출 가이드라인 시행 한달 여가 지나면서, 업계가 공동 펀딩으로 규제 돌파구를 찾고 있다.

3일 P2P업계에 따르면 최근 여러 P2P업체들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상품을 내놓고 투자자를 공동 모집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P2P대출 가이드라인 도입 이후 투자 한도 등 제한이 생김에 따라 펀딩 성공률이 현저히 낮아지자 업체간 협업을 통해 규제를 타개하려는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사진=헤럴드경제DB]

실제 미드레이트, 소딧, 올리펀딩, 투게더펀딩, 펀디드 등 P2P업체는 최근 부동산 공동담보 상품을 내놨다. 총 11억7000만원 규모로 만기 6개월에 연 15% 수익률을 목표로 하는 상품이다. 이 상품은 출시되자마자 업체별로 한 두시간 만에 투자자 모집이 마감됐다.

앞서 지난 달에는 P2P금융기업 미드레이트와 올리펀딩이 공동으로 미술 전시회 투자상품을 출시했다. 상품 모집 금액 총 4억원에 미드레이트와 올리펀딩이 각각 2억원 씩을 모집했다. 청담동 카페ㆍ라운지클럽에 투자하는 상품도 P2P업체 두 군데서 공동으로 선보였다. 펀디드와 미드레이트가 투자 기간은 6개월, 예상 연 수익률은 12.4%를 내걸고 각각 2억원, 1억원 씩 모집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업계에서는 이 같은 공동 펀딩을 통한 투자자 모집이 앞으로 더욱 활성화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가이드라인 도입 이후 중소 혹은 신생 P2P업체 경우 사실상 업체 홀로 펀딩에 성공하기가 어려워졌다. 자기자본 대출이 금지돼 외부 투자자 모집을 통해서만 대출을 내줄 수 있는데, 이마저도 투자자 1인당 투자한도액이 건당 500만 원, 업체당 1000만 원으로 제한돼서다.

[사진=5개사 공동펀딩 이미지]

업계 관계자는 “최소 투자금액을 1만원 단위 까지 낮추고, 중소 업체의 경우 공동으로 투자 상품을 출시하는 등 살아남기 위한 자구책을 마련하지 않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업계는 이 같은 공동 펀딩 방식이 투자자에게도 유리하다는 입장이다. 투자 상품의 리스크 평가가 강화되고, 1인당 투자금액을 확대하는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이유다.

이승행 P2P협회장은 “P2P업체마다 담보 평가나 신용 평가를 하는 방식이 각기 다르기 때문에 리스크 평가를 더욱 엄격하게 할 수 있어 상품에 대한 심사가 강화되는 효과를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건당 500만원 씩 투자 금액이 제한돼 있어 투자금액을 늘리고 싶어도 늘릴 수 없었던 투자자에게는 공동 펀딩상품을 통해 결과적으로 이보다 더 많은 금액을 투자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고 덧붙였다.

hyjgogo@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