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헤럴드경제
  • '모네, 빛을 그리다전II' 2017년 하반기 가장 주목 받는 전시

  • 기사입력 2017-06-27 17: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17년 하반기 전시계가 뜨겁다.  다양한 형태의 전시가 여름방학을 기점으로 오픈 및 개최되는 가운데 예매 1위를 독주하고 있는 전시가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컨버전스 아트로 전시계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선보였던 본다빈치(주)의 <모네, 빛을 그리다전II>이다. 본 전시는 2016년 약 30만명 관객을 동원한 <모네, 빛을 그리다전I>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이번 전시는 <지베르니, 꽃의 시간과 마주하다>라는 부제가 붙는다.  클로드 모네가 “내 심장은 항상 지베르니에 머물고 있소”라고 했듯이, 지베르니는 작품을 그리는데 있어 그에게 창작의 원동력이자, 분신과도 같다.  그가 사랑하며 정성스레 가꾸었던 정원 ‘지베르니’를 주제로 그 안에서 만발하게 피어났던 꽃들을 마주할 수 있는 환상성이 이번 전시를 기대하게 한다.

6월 초, 티켓 사전판매가 시작되자마자 판매 상위 순위에 진입하였고 현재는 예매 1위를 달리고 있다. 전시 오픈 7월 7일 이전까지 할인판매가 진행되고 있으니 기회를 놓치지 말자.

한편, 본다빈치(주)는 현재 예술의 전당이 기획하고 주최하고 있는  <모리스 드 블라맹크전>의 미디어존을 기획/제작 그리고 설치에 참여하였다.  실재로 모리스가 그렸던 그 공간에 있는 착각을 전달하는 미디어존을 통해 컨버전스 아트의 새로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국내 컨버전스아트의 선두주자인 본다빈치㈜는<반고흐:10년의기록展>, <헤세와그림들展>, <모네,빛을그리다展>,<헬로아티스트展>, <미켈란젤로展>을 연달아 흥행시키며 전시계의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문화예술전시기업이다. 지난해 캐주얼 카페 전시 브랜드인 <헬로(hello)> 시리즈를 기획하며 국내는 물론 중국과 태국 등지에 전시 브랜드를 통째로 수출하며 문화 수출의 새로운 발판을 마련하고 있다. 

본다빈치㈜는 오리지널 명화에 IT를 접목하며 전시에 ‘스토리 텔링’을 도입, 한 작가의 삶의 이야기를 깊이 있게 다루는 전시를 선보이며 국내의 전시문화를 선도하고 있다. 디지털과 아날로그를 접목한 콘텐츠를 선보이며 관람객으로 하여금 예술 이상의 감동을 느끼게 하여 어렵고 무겁다는 미술 작품에 대한 거부감을 해소시키고 있다. 음악이 흐르는 전시, 원작을 재창조하는 전시, 향긋한 차와 함께 마음을 돌보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전시를 선보이며 전시문화의 저변확대에 기여하고 있다. 본다빈치㈜는 지난해 2월 대한민국 SNS산업대상 전시정보 부문에서 ‘산업진흥원장상’을 수상했고, 8월에는 ‘제5회 아시아 로하스산업대전’에서 특허청장상을 받으며 예술성과 더불어 문화 창조 기업으로서의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