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중기/벤처
  • 태평양물산, 의류수주 증가…50억 규모 교환사채 발행해 운전자금 확보

  • 기사입력 2017-05-23 09: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태평양물산은 의류수주 증가로 인한 원자재 구매 자금 확보를 위해 50억원 규모의 교환사채를 발행했다고 23일 밝혔다.

교환사채는 KB증권을 통해 발행하며 교환대상 주식은 자사가 보유한 태평양물산 기명식 보통주다.

표면이자율은 0%이며 만기보장수익률은 3%이다. 만기일은 2020년 5월 23일이며 주식교환 청구는 오는 2017년 11월 24일부터 가능하다.

교환사채 발행 목적은 의류수주 증가에 따른 운영자금을 확보다. 태평양물산은 각각 발행 후 3개월, 6개월에 사채를 우선 상환할 수 있는 콜옵션을 보유하고 있어 자금 활용 후 교환사채 조기상환이 가능할 것으로 분석된다.

태평양물산 관계자는 “투자자는 교환사채 발행 후 1년이 지난 시점부터 사채상환 청구가 가능하지만, 회사는 6개월 내 우선 행사 할 수 있는 상환 콜옵션을 가지고 있다”며 “따라서 이번 교환사채 발행은 사실상 주식담보 대출형태에 가깝다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태평양물산은 ‘비전 2022’(2022년까지 매출 3조원, 영업이익 3000억원 달성)를 달성하고자 파도(PaDO, Pan-pacific DO it)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또 품질 최우선주의를 실천하기 위한 캠페인 ‘Start Up(스타트 업)’을 통해 질적 성장에도 주력하고 있다.

yesyep@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