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홍대 앞 쓰레기 문제 해결한 23cm 환경미화원

  • 기사입력 2017-05-02 16: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하루 유동인구가 약 15만 명에 이르는 서울 홍대 앞거리의 ‘쓰레기 불법 투기’ 문제를 해결할 아이디어가 나왔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이곳은 쓰레기통이 아닙니다. 쓰레기는 쓰레기통에 버려주세요’라는 글이 새겨진 23cm 높이 환경미화원 스티커가 큰 호응을 받고 있다. 해당 스티커의 환경미화원은 밝은 표정으로 근처에 있는 쓰레기통의 위치를 안내하고 있다.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 ‘미니 환경미화원 스티커’는 광고 회사 ‘아이디엇’과 서울시 마포구가 힘을 합쳐 만든 공익 광고다. 평소 일회용 커피잔이나 캔, 음료수 병이 많이 벼려 있는 6곳을 선정해 스틱커를 부착했다.

해당 스티커를 부착 한지 일주일 만에 쓰레기로 어지럽던 거리가 눈에 보이게 깨끗해져 주변 상인들과 시민들로부터 칭찬이 잇따르고 있다.

아이디엇은 “마포구청측에 직접 제안해 스티커를 만들게 됐다. 마포구에서 한 해 1만 8000톤 쓰레기가 버려진다. 이중 4분의 1이 홍대 주위에 집중된다”며 “해결책을 제시해주기 위해 쓰레기통 위치를 알려주는 미니 환경미화원 캠페인을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네티즌은 “아이디어 좋지만, 홍대 부근에 쓰레기통이 너무 없다”, “근본적인 문제인 쓰레기통부터 많이 만들어 달라”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TEZENIS Show - Drive In'
    'TEZENIS Show - Drive In'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