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일반

  • “4차 산업혁명 시대, 장기적 콘텐츠 정책과 탈기술 문화정책 필요” 한콘진 주관 세미나

  • 기사입력 2017-04-14 12:07 |서병기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 <4차 산업혁명 시대, 콘텐츠 정책의 새로운 과제> 세미나가 13일 오후 서울 CKL기업지원센터에서 개최됐다.

이번 세미나는 콘텐츠 관련 학계와 기관 및 기업 담당자 등 130명이 넘는 인원이 참가한 가운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한민국 콘텐츠산업이 나아가야 할 구체적인 전략과 방향성에 대한 논의가 집중적으로 이뤄졌다. 


‘4차 산업혁명 시대 콘텐츠산업 지원 방향’을 주제로 발표에 나선 이흥재 추계예대 교수는 1조 원 규모의 문화콘텐츠발전기금 조성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 교수는 “한국이 4차 산업혁명 후발주자로서 콘텐츠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담보하기 위해서는 국내 콘텐츠산업 매출 총액 100조원의 1% 수준인 1조 원 규모의 공공기금을 조성할 필요가 있다”며 이를 위해 모태펀드 기금 일부와 국고 및 타 기금을 기반으로 재원을 마련해 융자지원 위주로 기금을 운용하는 방식을 제안했다. 조성된 기금을 통해서는 4차 산업혁명 관련 콘텐츠 인프라를 구축하고 기술인력 양성 및 교육훈련, 다년간의 제작사업 지원으로 지속성장이 가능한 콘텐츠 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종합토론자로 나선 주효진 가톨릭관동대 교수는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기 위한 정부의 일관성 있는 콘텐츠 정책 추진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주 교수는 “새 정부 출범을 앞두고 콘텐츠를 어느 부처에서 맡을 것인가에 대한 이슈가 많지만 이는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하며 “주무 부처가 지속적으로 정책을 추진하는 가운데 국민들이 주체가 되고 국민의 편익을 높이는 방향으로 4차 산업혁명에 대한 대비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기술지원에 치우쳤던 4차 산업혁명 정책을 콘텐츠정책 중심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토론에 참석한 김재범 성균관대 교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문화소비 또는 향유에 있어 많은 사람들이 아날로그적인 감성을 얻을 수 있게 만드는 정책이 필요하다”며 “기술중심적이었던 정책에서 벗어나 문화정책이 경제정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감성적인 기획자와 유통자를 적극 육성해야한다”고 말했다.

오창렬 전국지역문화산업지원기관협의회 원장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으로 꼽히는 초연결사회를 대비하기 위한 정부 주도의 지역진흥 정책 도입을 제안했다. 오 원장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운영하는 콘텐츠코리아랩과 같은 지역 플랫폼이 중앙과 지역 간의 격차를 줄이는 데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양극화를 해소하기 위해 지역별로 중견기업을 유치하는 한편, 지역 플랫폼을 통한 지역 간의 정보공유가 더 활발히 이뤄진다면 영세기업들의 발전 가능성도 그만큼 높아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춘 KT경제경영연구소 상무는 “디지털라이제이션(디지털 혁명)이 가장 잘 된 분야가 콘텐츠산업이기 때문에 콘텐츠산업의 제작․유통․소비 변화 추이를 보면 다른 산업 분야에서의 변화도 예측할 수 있다”며 4차 산업혁명에서 콘텐츠산업이 차지하는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밖에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는 민간의 움직임과 소비자 성향에 대한 분석도 발표됐다. 첫 번째 발제를 맡은 임성희 SM엔터테인먼트 본부장은 노래방 어플 ‘에브리씽’, 소셜네트워크서비스 ‘Vyrl(바이럴)’을 론칭한 자사의 사례를 제시하며 “본업 이외외 서비스를 하면서 축적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새로운 스타, 음악을 발굴할 수 있다고 본다”며 4차 산업혁명이 초래할 콘텐츠산업의 지각변동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또 다른 발제자인 박기수 한양대 교수는 “4차 산업 혁명의 동력은 향유자들의 적극적인 개입”이라며 “시청자가 직접 뽑는 <프로듀스 101>이나, 전통적인 갈등 구조 없이도 향유자가 좋아하는 로맨스만으로 성공한 <도깨비>처럼 이제는 콘텐츠가 향유자 중심의 산업을 이끌고 있다”고 분석했다.

세미나에 참석한 강만석 한국콘텐츠진흥원 원장 직무대행은 “민관학이 한자리에 모여 콘텐츠산업 정책 방향에 대한 실질적이고 현실적인 방안을 모색하는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제시된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대한민국 콘텐츠산업 진흥을 위한 실질적이고 선제적인 대비책 마련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날 세미나는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원장 직무대행 강만석)이 주관하고 ▲한국문화정책학회 ▲한국문화경제학회 ▲한국정책학회 ▲한국행정학회 문화행정연구회 ▲한국문화콘텐츠기술학회 ▲전국지역문화산업지원기관협의회가 공동주최하며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직무대행 송수근)가 후원했다.

wp@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