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온라인 달구는 문재인-안철수후보간 검증공방댓글 여론전까지

  • 기사입력 2017-04-14 11:16 |최진성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5ㆍ9 대선 레이스가 ‘검증 국면’에 접어들면서 인터넷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문재인 아들’, ‘안철수 조폭’ 등 대선주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이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면서 온라인으로 전선(戰線)이 확대되는 양상이다. 경쟁 후보를 의도적으로 폄훼하기 위한 열성 지지층의 집단 행동까지 감지되면서 인터넷 여론조작 우려도 낳고 있다.

14일 헤럴드경제가 최근 일주일(7~13일)간 주요 대선후보 5인(문재인ㆍ안철수ㆍ홍준표ㆍ유승민ㆍ심상정)의 이름을 ‘구글트렌드’로 분석한 결과,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검색어 지수’가 56으로 가장 높았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35,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13,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5, 심상정 정의당 후보 4 등으로 집계됐다. ‘검색어 지수’는 구글 사용자의 검색 관심도(기준 100)를 나타내는 수치로 100에 가까울수록 관심도가 높다.


지역별로 보면 안 후보는 전국 모든 지역에서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특히 광주(100)ㆍ전남(97)ㆍ서울(99)에서 압도적으로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문 후보는 각각 60, 51, 62 수준에 머물렀다. 안 후보는 문 후보의 지지율이 높은 부산ㆍ경남과 홍 후보의 지지율이 높은 대구ㆍ경북에서도 상대 후보보다 더 많은 검색됐다. 이는 후보자에 대한 검증 이슈와 무관치 않아 보인다.

같은 기간(7~13일) ‘네이버 데이터랩’이 집계한 실시간 검색어(오후 6시 기준)를 보면 대선후보 5명 중 안 후보와 관련된 검색어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지난 7일에는 ‘안철수 신천지’가 실검 1위에 올랐고, 10일 제기된 안 후보의 딸과 관련된 검색어는 11일까지 이어졌다. 이날은 안 후보의 유치원 발언이 논란이 되면서 ‘안철수 유치원’(2위), ‘안철수 딸 재산공개’(5위), ‘안철수 딸’(10위), ‘안철수 딸 재산’(20위) 등이 동시에 실검에 올라왔다. 문 후보에 대한 검색어(문재인 아들)는 이날 하루 14위를 차지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상대 후보의 부정적인 이미지를 부각하기 위해 열성 지지층이 조직적으로 움직이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일종의 인터넷 여론 조작이다. 또 인터넷 기사에 의도적으로 댓글을 달아 여론을 호도하는 정보를 흘린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팬층이 두터운 문 후보와 안 후보의 지지층은 인터넷 기사를 두고 비방과 욕설을 서슴치 않는다. 각 후보는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되는 17일부터 본격적으로 SNS 등 인터넷 홍보를 펼치는 만큼 후보자 간 ‘온라인 여론 전쟁’도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최진성 기자/ipen@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