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외교
  • 日대사 귀임…韓에 위안부 합의 계승 촉구

  • 기사입력 2017-04-03 18: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일본 정부는 우리나라 차기 정부에 대한 대비 차원에서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일본대사의 귀임을 결정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3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파면과 차기 정권의 탄생에 대비하고 정부로를 수집하기 위해 나가미네 대사의 귀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렇다고 소녀상 문제가 일단락되는 것은 아니다. 기시다 외무상은 “위안부 문제에 대해 한국 정부에 합의 준수를 강력히 촉구해왔지만 결과는 나와있지 않다”며 “나가미네 대사가 황 대행에 직접 합의의 준수를 강력히 촉구해 차기정권에 계승나가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대사 부재를 장기화해서 소녀상 문제를 대처해나가기 보다는 나가미네 대사를 통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 대선 후보들에 일본 입장을 전달하는 방법을 택한 것이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도 “정보수집에 주력해 한국 차기정권 탄생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며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준수를 촉구하기 위해 대사가 직접 입장을 전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나가미네 대사의 귀임 외에 한일 양국이 진행하던 스와프 협정 등에 대해서는 유보적인 자세를 취했다. 스가 관방장관은 “현시점에서 한일스와프 협의를 재개하는 것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결국 일본의 필요에 의해 나가미네 대사의 귀임을 결정한 것이다.

기시다 외무상은 북한의 핵ㆍ미사일 위협 또한 나가미네 대사의 귀임을 결정한 이유 중 하나라고 밝혔다. 기시다는 “북한 문제에 대처하는데, 한일 간 높은 단계의 긴밀한 정보교환을 실시하고 긴밀히 연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munja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