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음악

  • 벨소리도 그녀와 만나면 클래식으로…‘가브리엘라 몬테로’ 첫 내한

  • 기사입력 2017-03-21 09:16 |이한빛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LG아트센터, 4월 21일 오후 8시
클래식계 보기 드문 즉흥의 대가


[헤럴드경제=이한빛 기자] 관객이 불러준 짧은 멜로디를 들은 그녀는 잠시 건반으로 따라쳐 보더니 곧이어 아름답고도 거대한 피아노 협주곡으로 탄생시켰다. ‘설마 이것도 바꿀까’ 테스트 해보자 싶었던 관객은 곧 숨을 죽이고, 숙연해지다가 이내 그녀의 선율에 빠져든다. 처음의 멜로디는 그녀의 손 끝에서 변주되며 생명력을 얻는다. 곡이 마칠때 쯤이면 폭발적인 박수와 환호가 터져나오는건 당연해 보인다.

‘실시간 즉흥의 귀재’, ‘피아노대가 아르헤리치의 애제자’ 피아니스트 가브리엘라 몬테로(Gabriela Monteroㆍ47)가 오는 4월 21일 서울 역삼동 LG아트센터에서 첫 내한 무대를 연다. 1995년 쇼팽콩쿠르에서 3위에 입상할 만큼 탄탄한 기본기를 갖춘 몬테로는 클래식 레퍼토리는 물론 창의적인 즉흥 연주 모두 능수능란하게 소화해낼 수 있는 보기 드문 연주자로 인정받고 있다. 

클래식 즉흥연주의 대가 피아니스트 가브리엘라 몬테로가 처음으로 한국을 찾는다. [사진제공=LG아트센터]

사실 즉흥연주는 클래식 연주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했다. 바흐, 모차르트, 베토벤, 쇼팽 등 위대한 작곡가들도 당대엔 뛰어난 즉흥연주가로 명성을 날리기도 했으나, 작곡가와 연주자의 역할이 분리되기 시작한 19세기 후반에서 20세기 초에 이들 즉흥연주가는 점차 사라졌다.

현재 무대에서 즉흥연주를 선보이는 클래식 연주자를 찾아보기 힘든 상황에서, 몬테로의 즉흥력은 전세계 클래식 애호가들의 눈길을 사로잡기 충분했다. 몬테로는 구(舊) EMI 레이블을 통해 자신의 즉흥곡들이 담긴 음반 ‘Bach and Beyond’, ‘Baroque’ 등을 차례로 내놓으며 독일 ‘에코 클라식 상’, 프랑스 ‘올해의 쇼크 상’ 등 권위적인 음반상을 골고루 수상했다.

“누군가가 휴대전화 벨 소리를 건네준 적도 있다. 그리고 그것이 바흐 풍으로 태어났다. 어느 때는 하키 주제가가 코랄이나 프렐류드, 푸가가 되기도 한다. 관객들은 사소한 멜로디가 거대한 작품이 되리라고는 상상하지 못한다. 그래서 객석에서 터져 나오는 놀라움의 웃음을 들으면 나도 같이 미소 짓게 된다.”(가브리엘라)

‘피아노 여제’로 불리는 마르타 아르헤리치가 언론 인터뷰에서 “다시 태어난다면 가브리엘라로 태어나고 싶다”고 할 만큼 재능을 높이 평가하는 연주자다.

이번 무대 1부에서 요하네스 브람스 인터메초 Op.117와 프란츠 리스트 피아노 소나타 b단조 S.178를 들려준 뒤 2부에서 색다른 즉흥 연주를 풀어낼 예정이다.

vicky@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호날두 전 여친 '이리나 샤크'의 은밀한 誘惑~~~
    호날두 전 여친 '이리나 샤크'의 은밀한 誘惑~~~
  • 아찔~ 노출패션 한계는??
    아찔~ 노출패션 한계는??
  • 아찔한 수영복~~~ 당신이 '섹시 퀸'~~~
    아찔한 수영복~~~ 당신이  '섹시 퀸'~~~
  •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에탐(Etam)’란제리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에탐(Etam)’란제리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