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인기·수익 두토끼…‘복층형 오피스텔’승승장구

  • 기사입력 2017-03-20 11:51 |정찬수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천장 높이를 높인 복층형 오피스텔의 인기가 높다. 개방감과 공간 활용이 좋아서다. 임대시장에서도 단층 오피스텔보다 월세가 높아 신규분양도 느는 추세다.

20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지난해 서울에서 공급한 55곳의 오피스텔을 조사한 결과 일부 타입이라도 복층형으로 설계한 오피스텔은 22곳이었다. 10곳 중 4곳은 복층형 오피스텔을 선보인 셈이다.

복층형 오피스텔은 천장의 높이를 높여 다락 형식으로 꾸미거나 1층 높이만큼 높여 공간 활용도를 높인 게 특징이다. 별도의 서비스 공간으로 침실이나 서재, 작업실 등 독립된 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다. 윗공간이 높아 공간이 더 넓게 느껴지는 면도 장점이다.

월세도 일반 오피스텔보다 더 높게 형성된다. 경기도 분당시 야탑역의 ‘분당 프리아’ 복층형 전용면적 22~24㎡는 보증금 1000만원에 월 60만원~80만원 수준이다. 같은 보증금의 야탑역 인근 원룸형 오피스텔보다 월세가 10만원~15만원 정도 높다. 고양 장항동 ‘코오롱레이크폴리스lll’ 전용면적 67㎡ 복층형 구조는 보증금 1000만원에 월세가 105만원이다. 같은 보증금을 받는 단층형보다 월세가 15만원 정도 비싸다.

청약 경쟁률도 치열하다. 대표적으로 작년 4월 고양에서 선보인 ‘킨텍스 원시티’ 복층형 전용면적 84㎡OD 타입이 최고 경쟁률인 191대 1을 기록했다. 지난 11월 평촌에 나온 ‘자이엘라’ 복층형 타입 전용면적 84㎡P는 1272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업계 관계자는 “좁은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복층 설계를 통해 주거 편의를 높인 오피스텔이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다”며 “소형 아파트 가격이 치솟은 데다 공간을 다양하게 쓰려는 소비자들의 욕구가 겹쳐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수익형 부동산에 관심이 쏠린 영향으로 새 오피스텔 분양도 잇따른다. 서울 송파구 방이동에서 대저건설이 분양 중인 ‘잠실 L. 퍼스트 오피스텔’은 전 실 복층형으로 총 360실이다.
 
정찬수 기자/andy@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올림픽 미녀들~~~ 파워풀~ 건강미~
    올림픽 미녀들~~~ 파워풀~ 건강미~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