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바른정당 ‘탄핵비상체제’ 돌입…선명성 강조

  • 기사입력 2017-03-06 17: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일 아침 비상의총, 피켓 시위
-“탄핵 인용되면 한국당 해산해야” 압박
-인용되면 현장 행보 계획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헌법재판소의 탄핵 선고가 초읽기에 들어가자 바른정당은 선명성을 강조하며 ‘탄핵비상체제’에 돌입했다. 최근 ‘헌재 존중’, ‘국민 통합’ 슬로건을 강조하고 있는 바른정당은 탄핵 인용을 기점으로 당을 재도약시키는 데 사활을 건 분위기다.

정병국 대표는 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이번 주를 탄핵비상주간으로 선포한다”며 “내일부터 매일 아침 9시 비상 의원총회를 개최해 비상국면에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바른정당 페이스북]

그는 “탄핵을 주도한 정당으로서 전 당원이 비상한 각오로 임해 국민께 모든 책임을 다할 것”이라며 “탄핵 선고 후 예상되는 혼란과 불안을 수습하고 국민 통합과 헌재 존중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바른정당은 특히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기각 내지 각하를 주장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강도 높게 비판하며 선명성을 강조했다. 김성태 사무총장은 이날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탄핵 반대 집회에 나가 막말 선동에 나서는 것도 모자라 탄핵 기각을 당론으로 채택하겠다고 나섰다”며 “아무리 한국당이 ‘도로친박당’이라고 해도 당원권이 정지된 윤상현 의원이 당론을 주도하는 코미디는 그만두길 바란다”고 목청 높였다.

이어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를 중심으로 다시 새누리당을 창당하려 하고 있다”며 “이참에 한국당을 떠나 최순실의 향취가 깃든 ‘순실이한국당’으로 차라리 돌아가길 바란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탄핵안에 찬성한 한국당 의원 30여명은 당내 친박 수구세력과 결별하고 정의의 편에서 바른 정치를 우리와 함께 해나가길 바란다”며 한국당 탈당을 촉구했다.

오신환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논평에서 한국당 친박계가 탄핵 반대를 당론으로 채택하려 하고, 탄핵 반대 성명서를 헌재에 제출하기로 한 것을 “망나니짓”이라고 비판하며 “한국당에 일말의 양심이 남아있다면 탄핵 인용 판결 즉시 당을 해산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오는 7일부터 매일 오전 9시 비상시국총회를 개최하고, 국회 본청 계단에서 ‘국민 통합’ 피켓 시위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당 재건을 위한 저녁 시간 ‘비상시국회의’도 지금까지처럼 매주 월ㆍ화ㆍ수ㆍ목ㆍ일 개최한다.

바른정당은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 주도를 계기로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에서 분당한 만큼 탄핵 인용을 당의 도약의 분수령으로 삼겠다는 구상이다. 앞서 의원총회에서 탄핵이 기각될 시 의원직 총사퇴를 결의한 만큼 탄핵 인용에 당의 사활을 걸었다고 할 수 있다.

바른정당 지도부는 헌법재판소에서 탄핵 인용 선고가 나면 즉시 현장에서 민심을 직접 만나 탄핵을 주도한 정당으로서 인식시키고, 대선 정국에서 존재감을 드러내겠다는 구상을 하고 있다.

ye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