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탄핵 앞두고 친박계 움직임 바빠졌다

  • 기사입력 2017-03-06 15: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탄핵 반대 당론 채택, 피의사실 공표로 특검 고발 요구까지
- 탄핵 인용 시 책임론 불가피…보수 지지층 다지기 차원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탄핵결정이 빠르면 이번주 내로 예상되면서 자유한국당 내 친박계인사들의 움직임이 바빠졌다. 기존의 탄핵 반대 움직임에 더해 특검에까지 비판의 목소리를 내면서 여론전에 나서고 있는 형국이다.

윤상현 의원은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6번째 탄핵 반대 세미나를 열어 “탄핵이 각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탄핵 각하를 당론으로 채택해야 한다”며 “박 대통령만을 옹호하는 게 아니라 잘못된 탄핵에 맞서서 헌정 질서를 수호하자는 뜻으로 당 지도부가 긍정적으로 받아들여 주기 바란다”고 거듭 요구했다.


윤 의원이 주도한 탄핵 반대 성명서에는 현역 의원 30명을 포함해 원내외 당협위원장의 절반 이상인 104명이 서명했다. 윤 의원은 7일까지 추가 서명을 받아 8일께 헌재에 제출할 계획이다.

윤 의원과 함께 탄핵 반대 기류를 주도하고 있는 김진태 의원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박영수 특별검사의 수사결과 발표 중단을 촉구했다. 특검은 이날 오후 박 대통령의 뇌물혐의를 확인했다고 최종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이들은 수사결과 발표를 가리켜 “그 자체가 불법이다. 대놓고 피의사실 공표죄를 저지르겠다는 것”이라면서 “기소하지도 않은 대통령에게 뇌물 혐의가 있다고 발표하는 순간 바로 피의사실 공표죄 현행범이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특검 수사기간이 끝났다는 점에서 발표할 권한도 지위도 없다. 탄핵심판 선고를 며칠 안 남긴 상태에서 영향을 미치려는 저의가 보인다”며 “당 차원에서 즉시 특검을 피의사실 공표 등 혐의로 고발할 것을 촉구한다”고 압박했다.

이에 대해 인명진 비대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엄중한 상황에서 정치인으로서 집회에 참여하는 것은 본인의 정치적 소신과 자율일 수 있으나, 꼭 기억할 것은 자신에게 유리한 것을 찾는 게 우선시돼선 안 된다는 것”이라며 일부 친박 의원들의 여론몰이를 경고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어떤 특정 결론을 당론으로 미리 못 박고 헌재가 해당 당론으로 판결하지 않으면 불복을 시사하는 것은 공당으로서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다”고 일축했다.

정 원내대표는 “‘태극기 집회’ 참여 등 여러 의견 표출을 각자의 자율에 맡겼지만, 정당 차원에서 헌재에 그 결론대로 하지 않으면 가만있지 않겠다는 식으로 협박하고 대중 선동을 하는 것은 차원이 다른 이야기”라며 강성 친박의 움직임에 불편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당 지도부가 ‘광장정치’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지만 탄핵을 눈앞에 두고 여론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친박계를 단속하는데는 한계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친박계로서는 탄핵이 인용되면 책임론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입장이어서 보수 지지층을 결집해 탄핵 이후 정치적 기반을 다지기 위한 포석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th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