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집에서 식물보며 힐링…‘홈가드닝’ 뜬다

  • 기사입력 2017-02-21 08: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사철ㆍ봄맞이 분위기 전환용
-“동물 부담스러워 허브 키워요”
-유통업계, 적극적 ‘원예 마케팅’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 #. 직장인 조상민(28) 씨는 최근 집앞 대형마트 원예코너를 찾았다. 다가오는 봄철을 맞아 적적했던 자취방 분위기를 바꾸고 싶었던 것이다. 여러가지 종류의 꽃과 허브를 둘러보던 조 씨는 3500원 상당의 ‘미니수선화’와 같은 가격의 ‘무스카리’ 화분을 모두 7000원에 샀다. 조 씨는 “고양이를 키우고 싶지만 알러지도 있고 비용도 훨씬 많이 들 것 같아 대신 꽃을 들였다”며 “만원도 안되는 돈이지만 그 어떤 가구보다도 더 좋은 인테리어가 될 것 같다”고 했다. 조 씨처럼 이사철과 봄을 맞아 대형마트나 온라인 쇼핑몰의 원예 코너를 찾는 2030 고객들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최근 집에서 다육이와 같은 공기정화식물을 키우는 ‘홈가드닝족’이 증가하고 있다. 자연을 가까이 두고 힐링하거나, 동물을 키우기 부담스런 상황에서 대체물로 식물을 키우는 것이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과거엔 가족 단위로 도시 근교의 텃밭에서만 가드닝을 즐겼지만 최근 작은 화분으로 소소하게 집 안이나 사무실에서 가드닝을 즐기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며 “이제 더이상 집은 단순히 잠을 자는 공간이 아닌 힐링의 공간으로서 젊은층 사이에서 홈가드닝이 주목받고 있다”고 했다.

[사진=다가오는 봄을 맞이해 화분으로 집안 분위기를 환기하려는 홈 가드닝족이 늘어나고 있다. ]
[사진=다가오는 봄을 맞이해 화분으로 집안 분위기를 환기하려는 홈 가드닝족이 늘어나고 있다. ]

이같은 변화에 맞춰 유통업계도 ‘원예’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이마트는 최근 홈 가드닝을 통한 봄맞이 인테리어 제안에 나섰다. 이마트는 전국 120여개 점포에서 봄맞이 원예대전을 열고 오는 3월8일까지 세라믹 분갈이 화분, 공기정화식물 등을 저렴하게 판매한다. 이마트 관계자는 “원예는 계절감을 느끼기 좋은 코너이기 때문에 매장에서도 전면에 배치하는 경우가 있다”며 “텃밭 이용자들은 텃밭 근처 원예전문매장을 주로 이용하는 반면 집안에서 화분으로 가드닝을 하려는 고객들이 마트를 많이 찾는다”고 분석했다.

홈 가드닝 열풍은 온라인에서도 이어진다. 특히 미세먼지, 화학물질의 위험에 대해 우려하는 소비자들이 정화용 식물을 인테리어에 활용하는 ‘플랜테리어 트렌드’가 더욱 확산되고 있다. 소셜커머스 티몬에 따르면 비교적 키우기 쉬운 다육이의 경우 올해들어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65% 급상승했다. 

온라인몰에서도 홈가드닝족 아이템 판매는 활발하다. 특히 조화나 식물을 표현한 예술품도 ‘힐링용’으로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다. [사진제공=티몬]

티몬에선 미세 먼지를 잡아주는 틸란드시아와 스투키 같은 공기 정화 식품도 인기를 얻고 있다. 티몬 관계자는 “드라이플라워나 식물 그림의 프린트를 구매하는 고객들도 늘어나고 있는데 식물을 키우고 싶지만 원예 실력에 자신이 없는 고객층으로 분석된다”며 “홈가드닝족이 늘어나면서 전문 가드닝 온라인몰을 넘어 다양한 커머스에서도 소비자의 니즈에 맞는 다양한 식물과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고 했다.

korean.gu@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