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건강정보
  • [생생건강 365] 자고 일어나면 허리 아프고 뻣뻣할땐?

  • 기사입력 2017-02-08 08: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장시간 학교나 회사에 앉아 있는 일이 많은 요즘 사람들에게 허리나 엉덩이 통증은 드문 일이 아닙니다. 자고 일어났을 때 특히 아프고 뻣뻣하거나, 가만히 있어도 허리 통증이 심해지면 강직성 척추염을 의심해봐야 합니다. 강직성 척추염은 류마티스 질환의 일종으로, 이름 그대로 척추와 골반 관절에 염증이 생기면서 자세가 뻣뻣하게 굳어지는 병입니다.

강직성 척추염에 걸리면 염증으로 인한 통증이 허리 아래쪽이나 양쪽 엉덩이에 번갈아 발생하며 밤에 통증이 악화되는 ‘야간 악화’가 나타나 자다가 깨기도 합니다. 병이 진행하면 허리를 굽히거나 펴기가 힘들어지고, 숨을 들이쉬고 내쉴 때 흉곽의 움직임이 줄어들게 됩니다. 허리 통증이 주 증상이다 보니 간혹 허리 디스크로 오인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쉬면 통증이 줄어드는 허리 디스크와 달리, 강직성 척추염은 오히려 잠을 자고 일어났을 때, 오래 누워 있을 때나 오래 앉아 있을 때 통증이 더 심하고, 활동을 시작하면 통증이 줄어드는 경향을 보입니다. 



따라서 특별한 이유 없이 이러한 증상이 3개월 이상 지속될 경우 류마티스 내과를 찾아가 정확한 진단을 받아 보는 것이 좋습니다. 증상 발생 초기에 발견해서 적절한 약물 치료로 병의 진행을 늦추고 관절 변형을 막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많은 강직성 척추염 환자분들이 조기 진단과 적절한 치료를 통해 생활의 불편함 없이 활기차게 살아가시길 바랍니다.

<도움말:세브란스병원 류마티스내과 박용범 교수>

kt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