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50대 이상 남성, 매 년 전립선 검사로 전립선암 예방 가능
-전립선암 사망률 10년간 75% 증가
-검사 양성이면 전립선암 확률 20~50%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국내 40대 이상 남성은 매 년 전립선 검사를 통해 미리 전립선암을 예방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통계청이 발표한 국민 사망원인 통계에 따르면 전립선암 사망률은 2004년 10만명당 3.8명에서 2014년 6.6명으로 10년간 74.8% 증가했다. 보건복지부가 지난해 발표한 자료 역시 전립선암이 1999~2003년 10만명당 9.7명에서 2009~2013년 26.5명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전립선암이 증가하는 이유는 고령인구가 증가하고 식습관이 서구화됨과 동시에 운동부족, 정기검진이 늘어남에 따라 전립선암 환자가 급증한 것으로 예측된다.

대한비뇨기과학회와 비뇨기과종양학회가 최근 55세 이상 남성 4000명을 대상으로 전립선암 선별검사를 시행한 결과 55세 이상 남성 100명중 5.2명이 전립선암 환자로 밝혀졌다. 이는 일본의 1.8%보다 높은 수준으로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고령화 사회로 진입함에 따라 우리나라 중년 남성들이 전립선암에 가장 많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전립선암의 발생률과 사망률이 빠른 속도로 증가함에 따라 예방이 중요한데 전립선암의 발생 원인에는 나이, 인종, 가족력, 지방섭취 등 유전적, 환경적 요인을 비롯한 다양한 위험인자들이 상호작용해 발생하는 것으로 연구되고 있다. 전립선암은 초기에는 자각증상이 없고 암으로 진단 받았을 때에는 이미 암세포가 상당히 커진 경우가 많다.

이에 의료계는 정기검진을 통해 조기에 암을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하고 있다. 검사 방법에는 혈액검사인 전립선특이항원검사(PSA), 직장수지검사(DRE), 전립선초음파, CT, MRI, 조직검사 등이 있다.

이 중 50대 이상 남성은 연 1회 이상 전립선특이항원(PSA) 효소를 측정해보는 것과 비뇨기과 전문의로부터 직장수지검사(DRE)를 시행해보는 것이 좋다. 특히 전립선암을 진단할 수 있는 가장 간단하면서 중요한 검사는 ‘직장수지검사(DRE)’로 알려져 있다. 전립선이 항문과 직장의 바로 앞쪽에 있기 때문에 항문을 통해 손가락을 넣어서 전립선을 만져보는 검사로 전립선의 크기, 딱딱한 정도 및 결절 유무, 주변 조직과의 관계를 알 수 있다.

전립선암을 진단하는데 있어 직장수지검사가 가장 기본이 되며 핵심적인 검사방법이지만 최근에는 환자에게 일시적인 불편감과 불쾌감을 준다는 이유로 꺼려하는 경우가 많다.

김태형 중앙대학교병원 비뇨기과 교수는 “직장수지검사 결과가 양성일 때 전립선암일 확률은 21~53%이며 직장수지검사에서 결절이 만져지면 혈중 전립선특이항원치가 낮더라도 전립선조직검사를 해서 전립선암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직장수지검사는 불편한 느낌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기피하지만 올바른 자세만 취해도 그런 느낌을 상당히 줄일 수 있으며 비교적 저렴한 비용으로 빠르게 전립선암을 진단할 수 있다.

한편 전립선암을 예방하는 식습관으로는 육류, 피자, 버터 등 동물성 고지방식 섭취를 줄이고 지방이 적고 섬유질이 많은 신선한 과일, 야채, 토마토, 마늘, 콩, 호박, 녹차 등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또 전립선암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적정체중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

김태형 교수는 “전립선암은 조기에 발견만 한다면 완치 가능성이 높지만 초기 증상이 뚜렷하지 않아 많은 중년 남성들이 그 위험성을 간과해 너무 늦게 병원을 찾아 치료의 기회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며 “40~50대 이상 중년 남성이라면 증상이 없더라도 반드시 1년에 한 번씩은 비뇨기과 전문의를 찾아 비교적 신속하고 간단한 전립선특이항원검사(PSA)와 직장수지검사를 통해 전립선암 뿐만 아니라 전립선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iks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