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신용카드
  • 카드취소 4명중 1명은 온라인쇼핑몰 ‘지름신’

  • 기사입력 2016-12-29 08: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5명중 1명은 3일내 취소

남성도 절반 가까이 차지

KB국민카드 빅데이터 분석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카드 결제 취소자 4명중 1명은 온라인쇼핑몰 등 전자상거래 이용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5명중 1명은 카드 이용 후 3일 이내에 카드 결제를 취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게티이미지]

29일 KB국민카드(사장 윤웅원)가 2012년부터 올해 9월까지 최근 5년 간 자사 고객들의 카드 매출 취소 304만여건을 분석한 결과 매출 취소의 절반 가까이는 카드 사용 후 일주일 내에 발생했다.

매출 취소 시점은 카드 사용 후 4∼7일 사이가 전체의 24.0%로 가장 많았다. 3일 이내도 22.7%를 차지해 전체의 46.7%가 일주일 이내 발생했다.

카드 사용 금액대별로는 10만원 미만은 27.0%, 10만원 이상과 30만원 미만 사이는 25.6%로, 30만원 미만 소액이 전체의 52.6%를 차지했다.

업종별로는 온라인쇼핑몰 등 전자상거래 업종에서 카드 사용 후 취소가 가장 많았다. 전자상거래 업종의 카드 매출 취소는 대상 기간 중 총 70만7374건(월평균 1만2410건)을 기록했다. 이는 같은 기간 발생한 전체 매출 취소의 23.2%를 차지하는 수치다.

이어 병원(17만5755건), 항공사(12만9437건), 학원(11만8151건), 백화점(9만164건) 순으로 나타났다. 매출 취소 10건 중 4건은 이들 상위 5개 업종에서 발생했다.

신용카드(77.7%)의 매출 취소 건수가 체크카드(22.3%) 보다 3배 이상 많았다.

매출 유형별로는 신용카드 할부(40.5%)가 일시불(37.2%)보다 소폭(3.3% 포인트) 많았다.

할부의 경우 매출 취소의 50.1%가 2~3개월 할부 이용 건이었으며 할부 기간이 길수록 매출 취소 건수는 줄어드는 모습을 나타냈다.

여성(52.8%)이 남성(47.2%) 보다 전체 매출 취소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5.6% 포인트 높았다.

연령대별로는 ▷30대 여성 13.3% ▷40대 여성 12.7% ▷30대 남성 12.2% ▷40대 남성 11.6% 등 경제 활동이 활발한 30대(25.5%)와 40대(24.3%)의 비중이 높았다.

spa@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