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美 외교전문지 기고 “문재인·이재명 되면 주한미군 철수할수도”

  • 기사입력 2016-12-29 07: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미국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FP)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나 이재명 성남시장이 당선될 경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과 충돌 가능성이 높아 ‘주한미군이 철수할 수 있다’라는 기고문이 실렸다.

27일(현지 시각) FP에 게재된 ‘트럼프의 아시아 중심 전략’이란 기고문에는 “문 전 대표는 좌파이고, 이 시장은 한국의 트럼프라고 불리는 포퓰리스트”라며 “만약 둘 중 한 사람이 대통령에 당선되고, 트럼프가 한국의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을 늘려달라고 요구하면 한국은 미군이 (한반도를) 떠나도록 내버려 둘 수도 있다”고 했다. 또 “주한미군이 철수하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미국의 위상이 추락할 것”이라고 했다.이는 맥스 부트 미국외교협회(CFR) 연구원이 작성한 것이다.


글에는 “박근혜 대통령과 일본의 아베 총리는 미국에 호의적인 인물로, 이들은 트럼프의 방위비 분담금 증액 요구를 받아들일 가능성이 있지만 박 대통령은 현재 탄핵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고 했다.

부트 연구원은 트럼프의 동아시아 정책에 의구심을 제기했다. 그는 “트럼프 당선인이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을 무산시키면서 미국의 태평양 지역에 대한 영향력이 떨어졌다”며 “트럼프 당선인은 자신이 동맹국들에 대해 갖고 있는 (방위비 분담금 등에 대한) 반감(反感)에 대해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