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잇따르는 제보…“박 대통령, 방문 군부대 변기도 교체했다”
[헤럴드경제]잠시 머물렀던 인천 시장 집무실 화장실 변기 교체해 ‘변기 공주’라는 별명이 생긴 박근혜 대통령이 군부대 화장실 변기 교체까지 지시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5일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실의 김성회 보좌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보받았지만 청문회에서는 말 못한 이야기’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김 보좌관에게 제보를 건넨 이는 해군 2함대 인천해역방어 사령부에서 복무했던 한 예비역이다. 


제보자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인천에 헬기를 타고 올 때면 해군 부두의 헬기장을 애용했다.

그러던 어느날 박 대통령은 헬기장에 도착한 뒤 화장실을 사용하기 위해 해군부대 사령관실을 찾았는데, 박 대통령이 떠난 뒤 ‘윗선의 지시’라며 해군부대 화장실을 전면 교체하라는 지시가 내려왔다.

일주일 뒤 아시안게임 개최 전 열리는 행사에 박 대통령이 참석할지도 모른다는 이유에서였다.

제보자는 “당시 책정된 예산이 없어서 다른 예산을 끌어다 썼다. 타일부터 변기까지 싹 갈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박근혜 대통령은 이후 인천 해군부대를 방문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