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한류뉴스

  • “한류에 부정적 영향, 최순실 게이트가 사드배치 앞질러”

  • 기사입력 2016-12-15 10:14 |서병기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한류 국민인식 여론조사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 최근 실시된 <2016 한류에 대한 국민인식 조사>에 따르면, 국민 상당수가 ‘최순실 게이트’와 ‘사드배치’등 국내외 정치사회적 이슈로 인해 한류정책의 표류와 문화산업 발전에 부정적인 영향이 미칠 것이라는, 소위 ‘한류 위기론’이 팽배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문화산업교류재단이 지난 12일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와 함께 전국 만 15세 이상 59세 이하 국민 1,013명을 대상으로 ‘한류 발전 기여주체’, ‘한류 수혜 내용 및 수혜 분야’, ‘부정적 이슈의 한류산업 영향력’, ‘향후 한류 정책 방향’등을 내용으로 한 긴급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먼저 그동안 한류 발전에 기여 주체는 언론과 언론미디어(34%) > 기업(25%) > 정부(7%) 순으로 조사됐다. 이는 한류의 동력이 정부보다는 언론미디어와 기업 등 시장영역의 기여가 우선 시 된 결과이다.

대중문화산업의 경우, 음악 분야의 한류 발전 기여는 SM엔터테인먼트(38%)가 압도적이었으며, YG(16,5%)와 JYP(16.9%) 그 뒤를 이었다. 한편 영상(방송·영화) 분야에서는 CJ E&M(41%)의 기여가 두드러지면서, 뒤를 이은 SBS(9%), KBS(7%), MBC(6%), 김종학 프로덕션(3%), 롯데엔터테인먼트(3%) 등으로 나타났다.

한류로 인해 우리나라가 얻은 가장 큰 수혜는 “한국 및 한국 상품의 인지도와 호감도 증가”(52%) 등 국가브랜드 제고 효과가 가장 우세했다. 뒤를 이어“한류스타 진출 및 관련 상품 수출액 증가에 따른 경제적 이익”(31%), “한류 수혜국과의 정치외교 관계 개선”(8%)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한류로 인한 수혜 산업분야별 조사를 살펴보면, 응답자의 절반가량이 K-POP(50%) 등 연예산업을 우선적으로 꼽았다. 그 외 화장품 및 패션(35%), 방송(34%), 관광(30%) 산업 등도 한류붐에 기대어 큰 수혜를 얻은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콘텐츠산업 수출액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게임산업의 경우 6%에 그치면서 한류로 인한 직접적인 수혜는 미미한 것으로 인식됐다.

무엇보다 최근 사드배치 및 비선실세에 의한 국정농단 등과 같은 국내외 이슈로 인해 한류산업 및 정책이 부정적인 영향력을 받을 것이라는‘한류 위기론’이 팽배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한류에 미칠 부정적인 영향력의 정도에서 국민들은 ‘사드배치’(70%) 보다 오히려‘최순실 게이트’(79%)를 우선적으로 꼽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처럼 민감한 안보이슈와 최근의 각종 국정농단 의혹으로 인해 한류 관련 산업의 생태계 위축 및 관련 정부사업 추진이 축소될 것이라는 우려 속에서도, 국민들은 오히려 ‘한류산업 진흥을 위한 정부의 지원정책은 적극 추진하되 투명성이 보장되어야 한다(68%)’는 입장이 주류를 이루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향후 정부의 한류 정책의 방향성과 관련하여, 무엇보다 그동안 한류로 인해 얻은 수혜를 한류 소비국에 다시 환원하는 쌍방향 교류정책으로서,“문화교류 및 사회공헌활동 지원”(32%)에 가장 많은 지지를 보였다. 이외 “국내 기업들의 창작기반 조성을 통한 경쟁력 제고”(22%), “해외시장 및 소비자 동향조사”(18%), “해외시장진출 및 법적 지원”(13%) 등이 뒤를 이었다.

또한 한류로 인한 수혜 기업들에 대해선 “보다 적극적이고 자발적으로 사회공헌활동에 참여해야한다”는 응답이 80%에 달하는 등 정부와 민간 모두 한류의 선순환 및 교류국과의 동반성장을 지향해야 한다는 인식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를 진행한 한국문화산업교류재단 김덕중 사무국장은 “최근 국내외 부정적 이슈로 한류산업이 적잖은 위기상황을 맞았지만, 상당수의 국민들은 오히려 보다 적극적이고 투명한 한류진흥정책의 추진을 지지하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지난 20여년 간 대한민국의 한류는 각종 위기론을 극복하면서 오히려 확장성을 보였던 것처럼, 지금의 실추된 한류 이미지 또한 민관의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노력으로 조만간 회복 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앞으로의 한류 정책과 산업의 방향성은 신뢰와 존중에 기반 한‘착한 한류’, 사회적 기여가 강조되는 ‘나눔 한류’가 정책의 큰 기조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상기 조사 결과는 한국문화산업교류재단이 12월 15일 청계천에 위치한 문화창조아카데미에서 개최하는 <한류나우 세미나>를 통해 발표된다. 또한 지금의 위기론을 넘어 지속가능한 한류를 위한 각계 전문가들 간의 심도 깊은 논의가 함께 진행 될 것이다.

wp@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호날두 전 여친 '이리나 샤크'의 은밀한 誘惑~~~
    호날두 전 여친 '이리나 샤크'의 은밀한 誘惑~~~
  • 아찔~ 노출패션 한계는??
    아찔~ 노출패션 한계는??
  • 아찔한 수영복~~~ 당신이 '섹시 퀸'~~~
    아찔한 수영복~~~ 당신이  '섹시 퀸'~~~
  •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에탐(Etam)’란제리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에탐(Etam)’란제리
핫 클릭
비즈링크